2021년 03월 03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남 예산보부상박물관, 보부상 유품 문화재 지정 추진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천기영기자 송고시간 2021-02-23 17:14

국가민속문화재 추가지정 10점, 충남민속문화재 지정 7점 등
덕산행상청입의절목 앞 표지/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천기영 기자] 충남 예산군은 사단법인 예덕상무사가 기증한 보부상 유품 중 학술 및 역사적 가치가 있는 자료를 대상으로 국가민속문화재 추가지정 및 충청남도 민속문화재 지정을 추진한다.

지정을 추진하는 유물은 국가민속문화재 추가지정 유물 10점, 충청남도 민속문화재 지정 유물 7점 등이다.

유물 종류는 공문(책)이고 유물의 연대와 성격은 현재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된 제30-2호와 유사하며 연대는 조선 후기 및 대한제국 시대로 내용은 보부상 조직 및 보부상들의 활동내용을 입증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라는 것이 군의 설명이다.

대표적인 유물은 1869년에 작성된 ‘덕산행상청입의절목’으로 △예산임방입의절목 △벌목 △신구접장교체규식 △초상시부의전마련기 △비방청부전기 △한성부완문 신창설완문서 △좌목 등의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예덕면당사읍임소소임안 앞 표지/아시아뉴스통신DB

이밖에 유물로는 예산·덕산·면천·당진의 네 읍을 포괄하는 조직의 명단으로 1893년에 작성된 ‘예덕면당사읍임소소임안’, 예산상민공제회 조합원 명단 및 1915년에 작성된 ‘예산상민공제회’ 등이 있다.

군은 이 같은 자료의 가치 발굴 외 유물 보전에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며 현재 국가민속문화재 제30-2호로 지정된 보부상 유품 중 상태가 좋지 않은 유물부터 보존 및 복제작업을 진행해 유물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더 이상의 훼손을 방지할 계획이다.

김응룡 내포문화사업소장은 “국가민속문화재 및 충청남도 민속문화재 지정작업을 추진하는 유물은 1970년대 보부상 유품의 국가문화재 지정 당시에 빠진 것으로 생각된다”며 “조선 후기 및 일제강점기 예산 및 덕산 중심으로 활동했던 보부상들에 관한 자료로서 시대 및 지역 그리고 계층적 특색을 파악할 수 있는 가치 있는 자료라는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chunky10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