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3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2020년 국내인구이동통계…밀양시 도내 3개 순유입 시군에 포함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손임규기자 송고시간 2021-02-23 17:57

밀양 방문객 전년대비 7% 증가, 증가율 도내 1위
SNS뿐만 아니라 사진작가들에게도 핫한 위양지 이팝나무.(사진제공=밀양시청)

[아시아뉴스통신=손임규 기자]경남 밀양시가 지난해 결과를 보여주는 각종 데이터들에서 심상찮은 조짐을 보이고 있다.

시는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국내인구이동통계 결과'에서 대부분 순유출을 보이는 도내 시군 중에서도 단 3곳, 진주, 양산과 함께 순유입이 발생해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5년간 전입자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해오던 밀양시의 입장에서는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청신호였다.

그런데 호재로 보이는 자료가 또 다시 등장했다. '2020년 한국관광 데이터랩'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타 지역에서 밀양을 찾은 방문자수는 1301만 1709명으로, 지난 2019년 1219만 3700명보다 81만 8009명이 증가했다. 이는 전년대비 7%가 증가한 수준이다.

도내 18개 시군 중 전년대비 방문자수가 증가한 시군이 3곳 밖에 없다는 것을 감안하면, 또, 전국 지역 방문자수가 전년대비 평균 18% 감소했다.

도내 다른 시군의 전년대비 방문자 비율을 보면 적게는 1.6%에서 많게는 12.6%까지 감소했지만 시는 코로나19의 영향에도 방문자가 7%가 늘었다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이다.

한편, 밀양시는 '제53차 미분양 관리지역 선정 결과'에서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지 3개월 만에 관리지역에서 해제되기도 했다. 2020년 8월 미분양 가구가 873세대였다가 12월 기준으로 231세대가 되면서 미분양 관리지역에서 해제됐으며, 현재 시내권 주요 아파트 분양률은 91.9%~100%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0월 많은 관광객들이 찾은 초동면 코스모스 연가길.(사진제공=밀양시청)

이러한 객관적인 데이터들에서 긍정적인 신호가 잇따라 나오는 것에 대해  시 관계자들은 "시가 추진하는 여러 가지 큰 성과들의 성공 가능성에 대한 기대심리와 코로나19 상황에 비대면 관광이 유행하며 청정한 밀양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난 이유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밀양은 나노산단 삼양식품 착공식, 밀양농어촌관광휴양단지 착공식, 밀양 상생형 일자리사업 선정, 스마트팜 혁신밸리 착공 등 적지 않은 성과들이 있었다. 시는 여기에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삼아 청정한 밀양 관광지 홍보에도 주력했다. 밀양아리랑천문대와 국립밀양기상과학관 개관이 외부 관광객 유치에 한 몫 한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  

밀양시는 인구 반등에 더욱 박차를 가하기 위해 출산장려, 귀농귀촌, 전입축하 등 다양한 인구증가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또, 체류형 관광객 비율을 높이기 위해 밀양이 가진 관광 자원을 홍보하고 가족단위 체험 상품개발 등에 더욱 힘쓰고 있다.

박일호 시장은 "좋은 결과들이 연이어 나오고 있어 시가 그동안 해왔던 노력들이 헛되지 않았음을 느낀다. 희망이 있고 미래가 보이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 계속 나아갈 것"을 다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