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6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청주시, 저장강박증 의심가구 돕는다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기자 송고시간 2021-02-24 08:13

읍.면.동 등에 깔끄미 봉사단 구성... 집청소 등 지원
저장강박증 가구./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김영재 기자] 충북 청주시가 저장강박증 의심가구의 주거환경개선에 나선다.
 
24일 청주시에 따르면 청주시는 청주시주거복지센터와 43개 읍.면.동에 ‘깔끄미 봉사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이 봉사단에는 주거복지센터 50명, 43개 읍.면.동 450여명 등 모두 500여명으로 구성된다.
 
센터는 전문가를 중심으로 중보수, 집수리, 읍면동 지원 역할을, 읍.면.동은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또는 직능단체로 10명 이상으로 구성해 집청소, 경보수를 각각 수행한다.
 
저장강박증 의심가구는 집 안에 장기간 쓰레기가 쌓여 건강 악화와 위생 문제, 주변 이웃과 불화가 발생하고 있으나 자력으로 정리가 어려운 대상으로 집 청소와 수선뿐만 아니라 심리치료가 필요한 상태다.
 
청주시는 저장강박 의심가구 대상 발굴을 위해 LH, 사회복지기관 등과 협력하고 특히, 주택방문서비스 복지기관.단체와 장애인, 아동, 노인 학대조사 기관 등과도 연계할 계획이다.
 
봉사단은 센터가 주관이 돼 대상가구를 발굴할 수 있는 기관과 기술.재능기부, 후원물품, 자원봉사 등 주거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기관.단체 등과 협력해 체계적인 주거복지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된다.
 
주거환경 개선이 완료된 가구는 위생관리, 재발방지를 위해 봉사단과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지속적인 사례관리를 한다.
 
또한, 심리치료가 필요한 경우 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 병원 등과 연계해 지원하기로 했다.
 
청주시 관계자는 “저장강박증으로 인해 열악한 위생환경, 이웃과의 불화 등이 생긴다”며 “깔끄미 봉사단과 여러 기관이 함께 청소부터 집수리, 심리치료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memo34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