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6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법원, 'MBN 6개월 업무정지' 처분 효력 정지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1-02-25 06:00

법원, 'MBN 6개월 업무정지' 처분 효력 정지./아시아뉴스통신 DB

법원이 매일방송(MBN)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가 내린 6개월 업무정지 처분 효력을 한시적으로 중단시켰다.

24일 서울행정법원 행정2부는 MBN이 방통위를 상대로 낸 업무정지 처분 효력 취소 집행정지에 대해 인용 결정을 내렸다.

특히 집행정지는 행정청이 내린 처분의 집행을 임시로 막는 조치를 말한다.

법원의 이같은 결정에 방통위는 법무부와 협의를 거쳐 항고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방통위는 지난해 10월 자본금을 편법 충당해 부정한 방법으로 종합편성채널 최초 승인과 두 차례의 재승인을 받은 행위를 두고 6개월 간 업무정지 처분을 내렸다.

MBN은 방통위의 제재 처분 유예기간을 두고 올해 5월부터 6개월 간 방송 전부가 불가능 했지만 처분 취소 행정소송과 처분 효력을 임시로 멈춰달라는 취지의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법원이 이날 업무정지 처분 효력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본안 소송의 1심 판결 선고일부터 30일이 지날 때까지 업무정지 처분은 한시적으로 효력을 잃게 됐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