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6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윤석열, 檢에 작별인사…"엄중하고 위급한 상황, 국민들만 생각하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1-03-05 06:00

윤석열, 檢에 작별인사…"엄중하고 위급한 상황, 국민들만 생각하라"./아시아뉴스통신 DB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 직원들에게 "엄중하고 위급한 상황이지만 동요하지 말고 국민들만 생각하라"며 마지막 메시지를 남겼다.

4일 윤 총장은 입장문을 통해 "그토록 어렵게 지켜왔던 검찰총장의 직에서 물러난다"라며 "검찰의 권한을 지키기 위해서가 아니다. 우리 사회의 정의와 상식,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엄중하고 위급한 상황이지만 동요하지 말고 국민들만 생각하라"며 "끝까지 여러분들과 함께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글을 썼다.
 

그는 "여러분들과 함께 '공정한 검찰, 국민의 검찰'을 목표로 최선을 다했으나 더 이상 검찰이 파괴되고 반부패시스템이 붕괴되는 것을 지켜만 볼 수는 없다"라며 "검찰의 수사권 폐지와 중대범죄수사청 설치는 검찰개혁이 아니다. 대한민국 법치주의를 심각히 훼손하는 것"이라고 했다.

윤 총장은 "수사는 재판을 위한 준비 활동으로, 수사와 기소는 성질상 분리할 수 없다"라며 "정치·경제·사회 분야의 중대범죄에 검찰이 직접 수사하고 최종심 공소 유지까지 담당해야 사법적 판결을 통해 법 집행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전격 사의를 밝혔다.

이후 법무부가 청와대에 보고, 문재인 대통령이 즉각 사의를 수용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