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6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불륜·성폭행·음주운전' 나사 풀린 경찰…'왜 이러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차동환기자 송고시간 2021-03-05 06:00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차동환 기자] 최근 불륜을 저지르거나, 성폭행, 음주운전 등 경찰의 사건·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기강 해이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각종 사고와 사건, 성범죄 등을 수사해야 할 경찰이 이 같은 범죄를 발생시킨다는 것은 국민 신뢰성 확보 측면에서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 경북경찰청 남·여 간부, 근무시간에 불륜 행각

지난달 21일 경북경찰청과 상주경찰서에 따르면 부적절한 애정 행각을 벌인 의혹을 받는 유부남 경찰 간부 A씨와 이혼 상태에 있는 여경 간부 B씨가 이달 초 공무원 품위 손상 등의 이유로 파면 조치됐다.

이 사실은 A씨가 지난해 말 B씨와의 만남을 피하자 B씨가 A씨의 집을 찾아가 소동을 부렸고, A씨가 내부 고발을 하면서 드러났다.

경찰 한 관계자는 "당사자의 진술 등을 토대로 이들이 불륜으로 의심할 만한 부적절한 애정 행각을 벌인 것으로 보인다"며 "구체적인 감찰 조사 내용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인천해양경찰서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 인천해양경찰관, 코로나19 확진에 유흥업소 방문 사실 은폐

지난해 11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역학 조사에서 한 해양경찰관 C씨가 유흥업소 방문 사실을 숨겨 직위 해제됐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은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인천 해양경찰서 소속 C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지난 1월 5일 밝혔다.
 
C씨는 작년 11월 2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초기 역학조사에서 1주일 전 인천 한 룸살롱을 골재채취업체 관계자인 D씨와 함께 방문한 사실을 숨겨, 초기 방역 대응이 이틀 이상 늦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당국은 C씨가 초기 역학조사에서 동선 등을 속여 적절한 시간을 놓쳐 종업원과 손님에 이어 가족, 지인까지 n차 감염이 확산됐고, 결국 4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서울지방경찰청./아시아뉴스통신 DB

◆ 서울지방경찰청 경위, 음주운전에 성폭행과 불법 촬영 혐의

음주운전 사고로 징계를 받은 지 한 달여 만에 성폭행과 불법 촬영 혐의로 구속된 경찰 E경위가 작년 8월 12일 서울 동대문경찰서가 연 징계위원회에서 파면 처분을 받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본부 소속이었던 E경위는 작년 6월 마포구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F씨를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과정에서 E경위는 F씨 뿐만 아니라 다른 여성들도 불법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경찰은 해당 불법 촬영물이 유포된 정황은 포착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아시아뉴스통신 DB

◆ 경찰공무원 여성청소년과 소속 8명, 성범죄 연루

성 관련 범죄 수사를 담당하는 경찰이 성비위 가해자로 징계를 받은 사실도 확인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작년 10월 말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9년까지 86명의 경찰이 성비위를 저질러 대부분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특히 성범죄를 저지른 경찰공무원 중 8명은 여성청소년과 소속이었던 것으로 밝혀져 충격이 이어지고 있다.
 
경북경찰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 경찰·검찰·국회, 국민 신뢰도 바닥

특히 지난 2019년 여론조사 업체인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2019년 국가사회기관 신뢰도’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경찰이 가장 낮은 신뢰도를 기록했다.

반면 당시에는 대통령이 25.6%로 가장 높게 집계된 바 있다.

한편 경찰청 홈페이지에서 김창룡 경찰청장은 "경찰은 '가장 안전한 나라, 존경과 사랑받는 경찰'을 목표로 언제 어디서나 '안전'이 기본 권리로 보장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며 "항상 국민과 함께하면서 여러분의 말씀에 더욱 귀 기울이겠습니다"고 밝혔다.

cdhwan7766@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