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6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AZ-화이자 백신접종 의료진 항체조사 실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3-05 06:00

AZ-화이자 백신접종 의료진 항체조사 실시./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의 실제 바이러스 방어 효과를 파악하기 위해 먼저 접종을 받는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항체 조사를 실시한다.

장희창 국립감염병연구소 소장은 4일 오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10개 의료기관의 아스트라제네카(이하 AZ) 백신 접종 의료인 200명과 화이자 백신 접종 의료인 200명에 대해 단기 부작용 및 항체 형성률, 항체 지속 기간을 평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사를 위해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이달 중 우선접종 대상 의료진 중 참가자를 모집해 12월까지 순차적으로 항체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백신별 조사 인원을 200명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 방대본 관계자는 "각 의료기관이 성별, 연령, 탈락율을 고려해 장기간(12개월 이상) 모니터링이 가능한 수를 산정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2분기부터 도입 예정인 모더나, 노바백스, 얀센 등 다른 3종의 백신에 대한 면역항체 보유율 조사도 실시해 그 결과를 공개할 방침이다.

이번 조사는 정부가 제시한 '11월 집단면역' 달성 여부를 판가름할 객관적 지표 중 하나로 활용될 전망이다.

정부는 전 국민의 70%를 대상으로 접종을 진행해 집단면역을 형성한다는 계획이다. 집단면역은 특정 집단 구성원 대다수가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이 생겨 더 이상 감염이 쉽게 이뤄지지 않는 상태를 의미한다. 

따라서 백신 효과와 집단면역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선 접종 후 실제 항체 보유율과 지속 기간 등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 

정부는 이번 조사를 시작으로 백신별 항체 보유율과 지속 기간 등에 대한 평가를 통해 집단 면역의 명확한 기준과 목표치 등을 설정할 것으로 보인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