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2일 수요일
뉴스홈 국제
中 양회에서 활동 영역 넓혀가는 조선족 대표와 위원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3-11 10:54


 
[신화통신/아시아뉴스통신=진진슈 사오메이치 기자, 박주일 기자]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조선족 대표인 셴순뉘(咸順女, 함순녀) 여사.

그는 회의가 열리는 인민대회당에 입장할 때마다 감회가 새롭다. 현재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제13기 전인대 제4차 회의 역시 다르지 않다. 그는 "전인대 대표라는 신분이 주는 무게감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3월 7일 셴순뉘(咸順女) 대표가 베이징에서 열린 제13기 전인대 제4차 회의에 참가했다. /사진제공=신화사 취재원)

지린(吉林)성 옌볜(延邊) 조선족자치주 출신인 셴순뉘는 문화예술 방면에서 잔뼈가 굵은 인물이다. 중국 무용가협회 부주석, 지린옌볜가무단 부단장 등 그가 가진 직함도 다양하다. 국가가 육성하는 '우수 청년'에 뽑히기도 했다. 그의 또 다른 신분이 바로 전인대 조선족 대표다. 1988년 처음 인민대회당에 '입성'하게 된 그는 조선족 전통의상을 입고 입장하는 것에 자부심을 느꼈다고 회상했다. 

셴순뉘는 2003년에 지린성 인민대표대회 대표로 당선됐고 2008년 제11기와 2018년 제13기 전인대 대표로 선출됐다. 올해 그와 함께 전인대에 참가한 조선족 대표는 총 11명에 이르고 있다. 

셴순뉘는 전인대 대표로 활동하는 기간 동안 민심에 귀를 기울였다. 그가 제출한 안건 사항들은 소수민족의 문화 보호부터 청년 인재 육성, 그리고 사회 민생 등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걸쳐있다. 

지난해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서 그는 안건 1개와 건의 사항 2건을 제출했다. 특히 '미성년자 보호법 개정에 관한 안건'에서 제시된 여러 건의 사항들은 이미 채택됐다.

셴 대표는 "소수민족 대표로서 국가 제도의 우수성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책임을 다해 일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 참석한 조선족 위원은 모두 9명이었다. 취안전쯔(權貞子, 권정자) 전국정협 위원 겸 정협 옌볜조선족자치주위원회 부주석은 그 중 한 명. 취안 위원은 이번 회의에서 5개 제안을 제출했다. 그는 "예년에는 더 많이 준비해, 어떤 때는 10여건에 달하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중국 각 급의 정협 위원은 국가 및 지방의 국정 방침을 결정하기 전과 집행하는 과정에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취안 위원은 정기적으로 각 지역을 돌며 구체적인 문제를 하나하나 기록하며 많은 양의 조사 연구 보고서를 준비해왔다. 

매번 양회가 열리면 셴순뉘 대표와 취안전쯔 위원은 준비에 만전을 기한다. 취안전쯔 위원은 "조선족 위원으로서 사회 각계의 신임을 저버리지 않기 위해 책임과 사명을 다한다"고 자부심을 내비쳤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