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0일 화요일
뉴스홈 스포츠
수원·백승호 갈등, 전북현대 계약에 "깊은 유감"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1-04-01 06:00

(사진=다름슈타트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백승호선수와 갈등을 빚고 있는 수원이 입장을 밝혔다.

수원은 지난 31일 입장문을 통해 "수원삼성축구단(이하 수원)은 한국 축구 인재 육성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유소년 시절부터 백승호선수에게 지원했음에도 합의를 위반하고 전북 현대와 계약을 강행한 백승호선수 측의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유소년 축구는 성인 축구의 근간입니다. 축구 선수로서의 기본기와 개인기가 유소년 시절에 탄탄히 다져지지 않으면, 재능이 뛰어난 선수도 그 잠재력을 다 발휘하지 못하고 발전이 멈추고 마는 것이 현실입니다. 이렇듯 유소년 축구가 발전해야 성인 축구 또한 발전할 수 있습니다. 이를 잘 알고 있는 축구 선진국들은 클럽 차원에서부터 유소년 축구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는 과거 다른 나라에 비해 유소년 스포츠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미흡했기 때문에 유소년 축구는 더욱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분야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수원은 "이러한 관심과 지원은 향후 선수가 더 발전한 모습으로 구단에 합류할 것이라는 신뢰를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선수가 이러한 신뢰를 저버리고 구단과의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다면, 구단으로서도 유소년 축구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동력을 상당 부분 상실하게 되며, 결과적으로 유소년 축구를 지원하는 토대를 잃어버리게 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합의에 따르면, 백승호선수는 국내 타 구단에 입단할 경우, 유학 지원금을 반환하고 구단의 손해를 배상해야 합니다. 이와 관련하여 당 구단은 합의 위반에 따른 책임 범위에 참작할 수 있도록 백승호선수 측에 유학 지원금, 선수의 가치 등의 여러 고려 사항을 설명한 바 있습니다. 물론 구단은 선수 가치에 대한 해석은 다를 수 있다는 점을 설명하고 원만한 합의에 이르기 위하여 절충점을 찾아보자고 제안했으나 선수 측은 이에 응하지 아니하였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본 건은 단순히 선수의 계약 불이행의 문제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한국 축구의 미래를 책임지는 유소년 육성정책에 대한 중요한 시금석이 될 사안으로 판단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 구단은 한국 축구 근간, 선수 개인의 발전 등 종합적인 사정을 고려하여 본 건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아무쪼록 본 건을 계기로 신의와 성실이라는 가치가 K리그에 뿌리내릴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전북현대는 지난 30일 백승호선수의 영입을 발표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