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2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구리시 장자호수생태공원의 변화…‘반려동물 놀이터’ 좋은 반응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이병길기자 송고시간 2021-04-03 07:42

사람과 반려동물의 행복한 공존 방법 마련, 반려견 관련 민원 현저히 감소
구리시, 장자호수생태공원 반려동물 놀이터 광경./제공=구리시청

[아시아뉴스통신=이병길 기자] 구리시(안승남 시장)는 지난 2월 24일 개장한 장자호수생태공원 반려동물 놀이터가 반려인과 비반려인의 좋은 반응을 얻으며 반려견 관련 민원도 현저히 감소하는 등 성공적으로 잘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많은 구리 시민의 휴식 공간인 장자호수생태공원은 반려견들이 목줄 없이 뛰놀고 배설물을 남기는 등 일부 펫티켓을 지키지 않아 이에 대한 시민의 불편 호소와 시민 간 분쟁이 일어나는 등 공원 관리에 애로사항이 많았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시는 공약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2,000㎡ 규모로 대형 동물과 중·소형 동물 운동장 2개소, 울타리, 관리사무소, 의자, 파고라 등을 설치한 반려동물 놀이터를 조성했다.
 
지난 2월 개장한 이래 4,311명이 반려동물 놀이터를 이용했다. 이는 하루 평균 130여 명 정도 수준이며 이용자들의 만족도 또한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반려동물 놀이터 조성 전에는 매일 공원 전체에서 광범위하게 발생하는 반려견 배설물 미처리로 인한 악취 발생과 위생, 초목 생육 문제 등 관련 민원 해결에 많은 행정력이 소모됐으나 조성 후에는 반려견 배설물 미처리 발생 빈도가 현격히 줄어들어 관련 민원이 현저하게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안승남 구리시장은“반려동물 인구 1천만 시대를 맞아 반려인을 위한 놀이공간과 비반려인을 위한 휴식 공간을 분리하여 각기 특성과 기호에 맞게 운영함으로써 다양한 시민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사람과 반려동물 모두가 행복하게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자 반려견 놀이터를 조성했다”며“개장하여 운영해 본 결과 기대 이상의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구리시는 장자호수생태공원 4차 확장사업도 속도감 있게 정원과 같은 공원으로 조성하여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도심 속 명품 휴식 공간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올가을에는 2021년 경기정원문화박람회가 개최될 예정으로 시민들의 주도적 참여를 통해 정원문화 확산의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lbkk6868@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