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0일 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대전상의, “2분기 제조업 경기전망지수 2년만에 100넘어”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이영호기자 송고시간 2021-04-05 14:57

대전상의, 관내 300개 제조업체 조사… 2021년 2/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 '111'
코로나19 백신 보급 확대 및 글로벌 경기회복 기대감 반영
BSI 지수 추이.

[아시아뉴스통신=이영호 기자] 대전상공회의소(회장 정태희)에 따르면 최근 지역 제조업체 300개사를 대상으로 ‘2021년 2/4분기 기업경기 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업경기실사지수(BSI; Business Survey Index)가 지난 1/4분기보다 39포인트 상승한 ‘11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와 미국의 대규모 경기부양책에 따른 자동차 및 반도체, 전기전자, 소비재 등 주요 산업군에서의 수출 증가로 인해 글로벌 경기회복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1/4분기 BSI 실적지수는 지난해 4/4분기 대비 5포인트 하락한 ‘78’로 집계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실물경제 악화가 반영됐다.

각 부문별 집계 결과 ‘설비투자’ 부문이 90, ‘매출액(77)’, ‘자금조달여건(76)’, ‘영업이익(66)’부문 모두 기준치 100 미만을 하회해 기업들의 체감실적이 전반적으로 악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기업경영을 위협할 대외리스크(복수응답)’에서는 응답 기업의 37.5%가 ‘환율 변동성’을 꼽았으며 이어 ‘유가상승(35.2%)’, ‘미·중 무역분쟁 등 보호무역주의(27.3%)’ 등의 순으로 꼽았다.

‘대내리스크(복수응답)’로는 ‘코로나 재유행(73.9%)’, ‘기업부담법안 입법(27.7%)’,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국내 금리인상 가능성(21.6%)’, ‘가계부채 증가(14.8%)’ 등을 꼽았다.

지난해 영업이익이 코로나 이전인 2019년도와 비교해 응답 기업의 48.9%가 ‘감소했다’고 답했으며 ‘비슷’ 또는 ‘증가했다’는 답변은 각각 29.5%와 21.6%를 기록했다.

감소 폭은 평균 ‘-35%’ 수준을 보였고, 실적 회복 시점은 ‘내년 이후에나 가능(76.2%)’ 답변이 ‘올해안(23.8%)’ 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대전상의 관계자는 “경기회복 기대감이 살아나고 있지만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과 물가 인상 등이 우려된다”면서 “기업의 투자와 고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정부의 과감한 규제 개선과 세제 지원이 뒷받침되어야 하고 기업들은 환율변동과 금리인상 등 대외 변수에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참고로 BSI는 기업들의 현장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100 이상일 때는 경기가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lyh6381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