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2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꽃동네학교, 특수교육–복지 연계형 장애인일자리사업 발대식 가져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경선기자 송고시간 2021-04-08 17:31

8일 꽃동네학교에서 특수교육–복지 연계형 장애인일자리사업 발대식을 갖고 참여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충북도교육청)

[아시아뉴스통신=김경선 기자] 꽃동네학교(교장 김창희)는 8일 특수교육–복지 연계형 장애인일자리사업 발대식을 가졌다.

이 사업은 지난 2012년부터 음성군청에서 위탁 지원 받는 사업의 일환으로 특수교육, 중증장애인직업재활의 연계를 통해 취업 사각지대에 있는 장애학생들에게 맞춤형 직업경험을 지원하는 복지 일자리사업이다.

그간 고등학교 3학년 및 전공과 재학생 100명이상이 복지일자리사업을 통해 사회참여 확대가 이뤄졌다.

2021학년에는 복지일자리 참여 학생이 27명으로 증원되어 더 많은 학생들에게 다양한 직무를 경험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복지일자리는 학교 내에 있는 학교기업 작업장 업무 보조 및 우편 분류 등 다양한 직무를 개발해 실시하고 있다.

이번 복지일자리 발대식을 통해 참여자 학생들의 필수교육인 안전보건교육, 성희롱예방교육, 장애인식개선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학생들이 향후 직장생활을 하면서 직면 할 수 있는 문제들에 대해 미리 교육하고 이와 관련한 사건과 사고를 미연에 방지 할 수 있는 시간도 가졌다.

김창희 교장은 “올해 복지일자리는 전공과 재학생 약 62% 학생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회가 확대되어 기쁘고, 복지일자리 참여를 통하여 직업의 기초 능력을 기르고 졸업 후 진로에 대해 미리 탐색・계획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123ge@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