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방역당국 "자가검사키트 도입 적극 검토…허가 후 서울시 시범사업 가능"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4-13 06:00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윤태호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방역총괄반장은 12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정부 내에서도 이 부분을 계속 검토해 왔다. 자가검사키트 적용 방안에 대해 검토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윤 반장은 "자가검사키트와 관련해 (허가) 절차가 언제쯤 될지 등 그런 부분을 포함해 논의하고 있다"면서 "(식약처의) 허가가 이뤄지면 서울시에서 시범사업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자가진단보다는 자가검사키트다. 진단용이 아니고 검사를 해서 양성이 나오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는 것으로 활용하는 것인데 아직까진 허가된 키트는 없다"고 덧붙였다.
 
오세훈 서울시장/아시아뉴스통신DB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자가검사키트 도입을 적극 검토해줄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서울시는 식약처의 사용승인과 별도로 신속항원진단키트를 활용한 시범사업 시행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며 "야간 이용자가 많은 노래연습장에 시범도입해 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인지 검증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