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9일 수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김태원 패혈증, "무대 위에서 쓰러져...의사가 살아달라 부탁"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1-04-13 10:42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캡처)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김태원이 근황을 전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전진, 류이서 부부가 김태원의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태원의 집은 다크한 록커 이미지와는 정반대로 알록달록 화려한 인테리어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태원은 “패혈증으로 무대 위에서 쓰러졌었다. 노래 코드가 갑자기 기억이 안 나더라”라며 공연 도중 응급실에 실려갔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어 김태원은 “의사가 음악을 할 거냐 술을 마실 거냐 하더라. 음악을 하겠다고 했다”라면서 “의사가 살아달라 부탁하시더라. 내가 이런 말을 들을 자격이 있나 정말 감사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런 김태원은 오랜 시간 묵묵히 자신과 함께해준 아내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