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단독] S종합개발, '법규 위반' 보도에...고용노동부 "행정지도 할 것"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4-22 06:01

지난 20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S 종합개발이 시공하는 건설현장. 근로자들은 공사작업에 여념이 없다. 그러나 이들 중 안전장비를 미착용한 사람이 확인됐다./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서울 강남구의 작업이 한창인 건설현장이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는 등 법규를 위반하고 있어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고용노동부에서 행정지도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현행법상 보호구를 착용하지 않은 근로자에겐 과태료 5만 원을 부과한다. 

또한 사업주가 보호구를 노동자에게 지급하지 않을 경우 사업주는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보호구 미지급으로 인해 노동자가 사망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지난 20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S 종합개발이 시공하는 건설현장. 근로자들은 공사작업에 여념이 없다. 그러나 이들 중 안전장비를 미착용한 사람이 확인됐다.

당시 현장 소장은 "작업 시 안전 교육을 하고 있다"며 "다시 이야기해 안전장비를 잘 착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봄철을 맞아 안전사고가 늘어나는 건설현장에서 각별한 안전 점검과 교육이 필요하다는 지적과 함께 업계 관계자는 "낙하물이 떨어질 위험이 있는 건설현장에서는 반드시 안전모를 착용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고용노동부./아시아뉴스통신 DB

이에 고용노동부 강남지청 산재예방지도과 관계자는 "현장 작업 시 보호구를 착용 할 수 있도록, 현장 소장에게 일차적으로 행정지도 하겠다"라며 "지속적인 안전장비 미착용 시 현장 확인까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일 국토교통부 국토안전관리원이 최근 공개한 '건설안전사고 발생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건설현장에서 발생한 사고 4049건 중 4월부터 5월 말까지 등록된 건설사고는 510건(12.6%)이다. 같은 기간 발생한 근로자 사망사고 23건을 제외하면 나머지는 부상자 사고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