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환경부-시민사회, 제2차 ‘2050 탄소중립 열린소통포럼’ 개최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조은애기자 송고시간 2021-05-02 07:21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 등 환경정책·현안에 대한 시민사회 의견
지난달 30일 환경부와 시민사회가 제2차 ‘2050 탄소중립 열린소통포럼’을 개최하고 있다.(사진제공=김선홍 분과위원장)

[아시아뉴스통신=조은애 기자]환경부(장관 한정애)와 시민사회는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2차 ‘2050 탄소중립 열린소통포럼’을 개최했다.

‘2050 탄소중립 열림소통포럼’은 환경부가 탄소중립 정책을 추진함에 있어 시민사회와 소통·협업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2021년 새롭게 출범한 환경부-시민사회간 소통 창구로 지난달 9일 제1차 회의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것이다.

이날 포럼에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을 비롯해 기후변화정책관 등 관계자와 시민사회의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홍정기 차관과 시민사회 대표들은 올해 환경부의 핵심정책 추진방향과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공유하고 시민사회와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환경부는 탄소중립 전환 이행체계 구축, 미래차 대중화 시대 조기 구현, 미세먼지 획기적 저감 추세 안착 등 10대 핵심 추진과제로 탄소중립 전환 이행체계 구축, 폐기물·차량 등 부문별 획기적감축 선도, 홍수 대응 등 사회 全 분야 기후탄력성 제고,  미래차대중화 시대 조기 구현,  환경산업·기술 혁신으로 녹색 일자리 창출 등을 소개했다.

이어 지역·국제사회로 그린뉴딜 외연 확대, 미세먼지 획기적 저감 추세 안착, 통합물
관리·자연 기반 환경서비스, 국민안심 폐기물 관리체계 구현, 한국형 환경보건 안전망 구축 등을 소개하고 탄소중립 시나리오 마련 계획 등 환경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 등을 설명한 후 생활속 탄 소중립 실천방안 등에 대한 자유토론이 열렸다.

한편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한 정부의 대응 현황*을 설명하고 시민사회의 의견을 듣는 시간도 가졌다. 

이날 관계부처 전담반(TF) 구성·운영, 국내해역 방사능 감시체계 구축, 수산물 안전관리 및 원산지 단속 강화,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검토 등 설명했다.

홍정기 차관은 “탄소중립은 사회전반의 변화·실천 없이는 실현이 어려워 정책수립 과정에서 시민사회와의 소통과 협력이 필수적”이라면서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에 대한 국민공감대 확산을 위해 정책홍보 및 시민사회와의 협력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자유토론에서 시민사회의 다양한 의견이 도출됐고 환경부는 정책에 잘 반영해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이행을 차질없이 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민사회단체 참석자는 환경부 민관환경협의회 박성필 공동위원장과 이강순 환경교육 분과위원장, 김선홍 보건화학분과 위원장, 김재한 물관리분과 위원장, 이병주 자원순환분과 위원장,김용덕 자연국토분과 위원장, 이대근 대기,기후분과 위원장과 유준영 간사가 참석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