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시, 콜센터 등 고위험 사업장 집중 점검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5-03 11:14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울산시는 3밀(밀집‧밀접‧밀폐) 환경으로 고위험 사업장으로 분류되는 콜센터 등에 대하여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고용노동부 울산지청과 합동으로 오는 5월 7일까지 집중 점검한다고 3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확진자 발생 시 집단감염으로 확산될 우려가 높은 고위험 사업장인 콜센터, 유통물류센터, 육가공‧식품제조업, 기업체 등 총 100개소다.

합동 점검반(5개반 15명)은 고위험 사업장을 방문하여 체크리스트를 활용한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면밀히 점검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 사항은 주기적인 환기‧소독, 방역관리자 지정 운영, 방문자의 출입자 명부 작성, 증상확인 및 유증상자 출입제한 조치,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 준수 여부 등이다.

이번 점검은 지역에서 발생하는 산발적인 집단 감염 발생에 따른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됨에 따라 지역사회로의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울산광역시 특별방역 주간’ 운영계획의 일환으로 실시된다.

울산시는 점검 결과, 방역수칙 위반사항에 대하여는 관련법령에 따라 엄정 조치하고 경미한 위반사항은 현지 계도할 계획이다.

손연석 시민안전실장은 “최근 지역 내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코로나19 연쇄(n차) 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등, 지역사회의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으로 고위험시설에 대한 집중점검이 필요하다”면서 “앞으로도 방역 사각지대를 발굴하여 지속적인 점검 실시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막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