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임실군, 사계절 꽃만발... 옥정호 경관조성 박차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유병철기자 송고시간 2021-05-03 22:18

생활개선 임실군연합회, 옥정호 순환도로 장미꽃길 환경정화
심 민 임실군수와 생활개선 임실군연합회(회장 성문자)가 지난 30일 지방도 749호선인 옥정호 순환도로 변에서 장미꽃길 환경정화 활동을 했다./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유병철 기자] 전북 임실군 옥정호 순환도로에 장미꽃길이 아름답게 조성되고 있다. 

임실군(심 민 군수)는 옥정호 순환도로변 운암교 인근에 있는 기존화단의 재정비를 통하여 사계절 꽃향기를 만끽할 수 있는 쌈지화단을 조성, 옥정호 경관의 봄철 단장을 시작했다.

수국과 금낭화, 구절초 등의 관목류와 초화류를 식재하고 화단을 더욱 돋보이게 할 수 있는 경관조명을 설치한다.

또한 사계절 동안 오색꽃의 아름다운 빛깔을 감상할 수 있고 향기를 느낄 수 있는 쌈지화단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에 발맞춰 생활개선 임실군연합회(회장 성문자)가 지난 30일 지방도 749호선인 옥정호 순환도로 변에서 장미꽃길 환경정화 활동에 나섰다.

이날 활동은 가득한 봄기운과 함께 도심을 벗어나 교외로 향하는 나들이객이 많아짐에 따라 아름답고 깨끗한 도로 환경조성을 위해서이다.

이른 새벽부터 30여 명의 생활개선회원이 참여한 가운데 약 15km 구간에 걸쳐 덩굴장미 유인과 경관을 저해하고 통행에 불편을 주는 잡초제거 및 주변에 방치된 쓰레기 수거 등 환경정비에 온 힘을 쏟았다.

옥정호 순환도로는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되고 산과 호수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멋진 풍경을 뽐내고 있어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하다.

특히, 옥정호 주변 붕어섬의 빼어난 경관 및 물안개 길의 정취를 만끽하고자 전국에서 탐방객의 발길이 이어져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위로하는 힐링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다.

성문자 생활개선 임실군연합회장은“농사일로 바쁜 시기임에도 이른 새벽부터 환경정화 활동에 참여해 주신 회원들께 깊이 감사드리며, 이번 환경정화 활동으로 옥정호 순환도로가 아름답고 쾌적한 이미지 변신으로 다시 찾고 싶은 관광 명소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심 민 군수는 “코로나19로 지친 지역주민과 옥정호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발길 닿는 곳곳에 매력있는 경관을 조성하고 있다”며 “아름다운 옥정호 경관을 보기 위해 전국적으로 많은 관광객이 구름처럼 몰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ybc91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