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퇴···"책임을 지고자 물러나겠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1-05-04 10:27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퇴···"책임을 지고자 물러나겠다"./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불가리스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회장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4일 홍 회장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남양유업 본사 대강당에서 "모든 것에 책임을 지고자 저는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라며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전했다.

홍 회장이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고 사과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홍 회장은 "사태 수습을 하느라 이런 결심을 하는데까지 늦어진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살을 깎는 혁신을 통해 새로운 남양을 만들어갈 직원들을 다시 한번 믿어주시고 성원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한편 남양유업은 지난달 13일 '코로나 시대의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고 밝히며 논란이 일었다.

yoonjahee@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