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7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옥천군 창성초총동문회 모교에 장학금 240만원 전달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경선기자 송고시간 2021-05-04 13:40

4일 충북 옥천군 창성초 희망장학금 전달식 모습.(사진제공=옥천군청)

[아시아뉴스통신=김경선 기자] 제99회 어린이날을 맞아 옥천군의 시골 학교에 희망을 전하는 작은 행사가 열렸다.
 
충북 옥천군 청성초총동문회(회장 이종두)는 4일 모교 학생 16명과 유치원생 2명 등 총 18명에게 ‘명품청성초 희망장학금’ 240만원을 전달했다.
 
청성초는 올해 초 재학생이 13명으로 교육청 규정에 따라 분교로 격하되는 위기에 놓인 학교다.
 
이에 졸업생들은 모교살리기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4월 11일 총동문회(회장 이종두, 부회장 전재만)를 출범했다.
 
동문들은 학교살리기를 위해 자발적인 성금모금 운동을 전개했고, 그 결과 지난 4개월여 기간 동안 7천여 만원을 모금하는 성과도 달성했다.
 
이종두 회장은 “이번에 전달되는 장학금은 금액은 미미하지만 폐교위기극복을 위해 첫 동문회가 결성되고 십시일반 모은 성금으로 전달하는데 그 큰 뜻이 있다”고 말했다.
 
청성초동문회는 모금된 성금으로 장학사업 이외에 교육이주주택수리비 지원, 어학연수비 지원, 명품교육 프로그램비 지원, 학교 선후배가 함께하는 멘토멘티 계획을 추진하는 등 모교살리기 운동에 앞장서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5월 현재 4가구 6명의 학생이 전입하는 성과를 달성하였고, 현재도 경기도 용인, 안산, 오산 등에서 전입 상담이 이어지고 있다.
 
청성면 인구도 3월 10명, 4월 9명이 전입하는 등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청성초 김욱현 교장은“폐교위기에 놓은 청성초를 살리기 위한 동문님들의 눈물겨운 노력에 감사하다며, 특화되고 차별화된 명품교육으로 금년내에 20명 이상의 학생이 유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청성초는 1932년 개교한 89년의 역사와 전통을 갖고 있지만 농촌인구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학생수가 감소하며 20명이상 3년 지속으로 분교 또는 폐교의 위기에 봉착한 학교다.



123ge@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