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김영록 지사, 여순사건특별법 등 현안 지원 건의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송고시간 2021-05-04 17:13

4일 더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면담…국립의대·COP28 유치 등도 논의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4일 국회에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면담을 갖고 전남도 핵심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당차원의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사진제공=전남도청)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4일 국회에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면담, 전남지역 핵심 현안 3건을 설명하고 당차원의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김 지사가 건의한 핵심현안은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 ▶전라남도 국립의과대학 설립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유치 등이다.
 
김 지사는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이 지난달 26일 행안위 전체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이었으나 여야 이견으로 안건 상정이 안 돼 4월 국회 통과가 무산됐다”며 “유족 대부분이 사망하거나 고령으로 진실규명과 명예 회복이 시급한 만큼, 5월 임시회에서 반드시 통과되도록 끝까지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국립의과대학 신설에 대해선 “30년 넘게 이어진 200만 도민들의 염원이자 전남의 열악한 의료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 전남에 국립의과대학 설립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곧 재개될 의정협의체에서 국립의과대학 신설을 우선 논의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는 전남도에 국립의과대학 신설을 확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유치와 관련해 “여수는 지난 2012 여수 세계엑스포 등을 통해 전 세계와 해양환경·기후 이슈를 공유한 상징적인 지역이고 대한민국 탄소중립을 실현할 최적지다”며 “영호남 화합을 도모하고 충분한 행사 준비를 위해 오는 11월 COP26 총회 전 전남‧경남 남해안 남중권 12개 시·군으로 개최지를 확정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했다.
 
이밖에 김 지사는 “지난 3월 법사위원장 재임시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법’ 제정에 큰 도움을 줘 세계적인 에너지 공과대학을 설립할 수 있게 돼 감사하다”며 “한국에너지공대를 세계 TOP10 공과대학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예산 지원 등 국가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과 관심”을 당부했다.
 
이날 건의에 대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남의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당 차원에서 적극 노력하겠다”며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이 5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되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 한 것으로 전해졌다.

jugo33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