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6일 목요일
뉴스홈 국제
예술로 물드는 5월의 홍콩, Arts in Hong Kong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유지현기자 송고시간 2021-05-04 20:28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글로벌, 로컬 예술로 가득한 홍콩의 생동감을 전하는 캠페인, Arts in Hong Kong
아트바젤 홍콩./사진제공=홍콩관광청/아트바젤홍콩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 기자]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세계적인 문화예술 행사들이 중단되자, 많은 사람들이 이에 대한 갈망을 채우고자 온라인으로 몰려들고 있다. 전세계가 해외 여행과 국제 행사들을 재개하려는 가운데, 홍콩이 대규모 행사를 안전하게 개최할 수 있다는 희망의 물꼬를 문화적 차이를 넘어 경계를 허물고 하나로 만드는 힘을 가진 ‘예술’로 틀 예정이라 주목받고 있다.

5월, 홍콩관광청은 홍콩 전역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다양한 예술, 문화 행사들을 홍보함으로써 공간적 제약을 벗어나 많은 이들에게 예술로 가득한 홍콩의 생동감을 전하고자 'Arts in Hong Kong' 캠페인을 진행한다.

2년 이상의 공백을 뒤로 한 아트 바젤은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 등 23개국에서 104개의 유명 갤러리들이 참가하며, 2015년 아트 바젤 홍콩의 위성 아트페어로 출발, 센트럴의 하버프론트에서 진행되어 왔던 아트 센트럴과 함께 홍콩 컨벤션센터(HKCEC)에서 동시 진행된다.


 
ArtForEveryone 프로젝트로 랩핌된 트램./사진제공=홍콩관광청

홍콩 최초의 공공 미술관으로 동서고금 그리고 로컬과 국제적인 대비를 아우르는 큐레이션으로 홍콩의 독특한 문화적 유산을 대표하는 홍콩 미술관(HKMoA)은 ‘Art For Everyone’이라는 주제로 AR 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오는 9월까지 파리 퐁피두 센터의 100여개의 작품을 선보이는 초현실주의 전시를 개최한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프랑스 문화 축제, 프렌치 메이(French May)는 6월 30일까지 미술, 디자인, 오페라, 클래식, 팝, 댄스, 영화 등 100개 이상의 행사를 통해 문화적 즐거움을 전한다.

건물과 골목길이 캔버스가 되는 홍콩의 연례 스트리트 아트 축제, HKWalls는 5월 8일부터 16일까지 사이쿵에서 열리며, 연계 프로그램으로 소호 하우스에서 스트리트 아트의 역사를 담은 ‘Tools of the Trade’ 전시를 6월 6일까지 진행한다.

역동적인 홍콩 예술계는 풍부한 자산에 창의성과 첨단기술을 더해 여러 디지털 경험을 제공한다.

세계 최고의 아트 행사답게 그 선두에 선 아트 바젤은 '아트 바젤 라이브: 홍콩'을 론칭, 전세계 관객들에게 다가가며 중국의 하카와 로마 카톨릭 문화가 공존하는 섬, 임틴 차이의 인간과 문화를 테마로 한 임틴 차이 아트 페스티벌과 아트 센트럴 역시 온오프라인 행사를 병행한다. 올 3월 "Separate Together"라는 슬로건 아래 49번째 행사를 진행한 홍콩 아트 페스티벌(Hong Kong Arts Festival)의 PLUS 프로그램이 온라인과 사이트 체험의 다양한 라인업을 갖추고 있는 가운데, 최근 완공되어 개관을 앞둔 서구룡 문화지구의 M+ 뮤지엄은 온라인 영화 상영을 진행한다.


 
Arts in HK가 선보이는 인터랙티브 마이크로필름./사진제공=홍콩관광청

홍콩의 문화예술 부흥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는 홍콩관광청은 홈페이지 내 'Arts in Hong Kong' 캠페인 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쇼케이스, 추천 아트 행사 및 이벤트, 아티스트 인터뷰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온라인 쇼케이스는 큐레이션 된 체험을 인터랙티브 마이크로 필름을 통해 시청자의 선택에 따라 제공한다. 싱어송 라이터, 배우, 프로듀서 등 전천후 아티스트, 왕원지(Ivana Wong)와 영화 ‘나의 서른에게’의 감독인 팽수혜(Kearen Pang), 이 두 명의 셀러브리티들이 홍콩을 대표하는 문화 공간인 타이퀀, 더 밀스, 서구룡 문화지구를 포함, 국제 아트 행사부터 로컬 이벤트들과 문화 공간들에 대한 이야기를 영상에 담았다.

홍콩은 작년 처음으로 온오프라인을 어우르며 진행된 2020 홍콩 와인 & 다인 페스티벌의 성공을 발판으로 보다 정교한 디지털 경험들을 제공함으로서 홍콩이 갖고 있는 문화 유산과 아시아를 대표하는 아트 허브로서의 역량을 지속적으로 전달, 홍콩이 갖고 있는 매력들을 강화하고 있다.



<온라인 프로그램 선보이는 주요 아트 이벤트>


 
아트 바젤
 
오프라인 행사에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액티비티들을 결합, ‘아트 바젤 라이브: 홍콩’을 진행(5월 21-23일)
아트 센트럴
 
작품 판매와 아시아 소사이어티 홍콩 센터 주관, 토크 프로그램을 온라인으로 진행(5월 20-23일)
서구룡 문화지구 M+ 뮤지엄
 
다큐멘터리 2부작을 온라인 상영(5월 6-16일)
<Cinema, Disrupted>, <Part Two: Interrupted Legacies>
임틴 차이 아트 페스티벌 2021
 
세번째 에디션으로 14개의 새로운 작품 포함, 31개의 작품들을 온오프라인으로 소개(7월 16일까지)
홍콩 아트 페스티벌
 
강연, 마스터 클래스, 워크숍, 심포지엄 등의 활동을 통해 아티스트와 관객의 유대를 강화하는 PLUS 프로그램을 온오프라인으로 진행(6월까지)

travelpress@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