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7일 월요일
뉴스홈 영화/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단 제179회 정기공연 '한국무용의 밤' 개최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정예준기자 송고시간 2021-05-05 00:01

가정의 달 5월 맞이 예와 효를 춤으로 펼쳐 보이는 무대
대전시립연정국악단 제179회 정기공연 '한국무용의 밤' 포스터./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정예준 기자] 대전시립연정국악단은 오는 5월 14일 금요일 오후 7시 30분 제179회 정기공연‘한국무용의 밤 – 오월의 춤 정원(庭園)’을 국악원 큰마당에서 올린다.

이번 공연은 가정의 달 5월을 맞이하여 우리 민족의 뿌리 속에 담겨져 있는 예(禮)와 효(孝)의 뜻을 되새기며 이를 고스란히 녹여낸 전통 춤 공연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예악으로 나라를 다스렸던 조선시대 궁중 연례에서 선보인 화려한 궁중무용과 선조들의 풍치와 멋이 곁들어진 민속무용이 어우러져 각기 다른 매력으로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한다.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헌선도>를 시작으로, 봄날 이른 아침 버드나무가지 위에 앉아 맑게 지저귀는 꾀꼬리의 자태를 무용화 한 <춘앵전>, 크고 화려한 조선의 궁중 뱃놀이 <선유락>으로 1부 궁중무용의 무대를 장식한다.

민속무용으로 꾸며진 2부에서는 오월의 정원에서 꽃과 나비가 정답게 노니는 모습을 형상화하여 재구성한 <부채춤>을 시작으로, 학의 우아한 자태를 묘사한 <학춤>, 사계절의 멋을 담고 있는 <진주교방굿거리춤>, 둥둥 울리는 북소리가 마치 심장이 열정적으로 요동치는 듯 느껴지는 <고무(鼓舞)우레-하늘에 퍼지다>까지 감동의 무대가 펼쳐진다.

국악원 관계자는 “예와 효를 겸비한 고품격 춤사위가 펼쳐지는 ‘한국무용의 밤 – 오월의 춤 정원(庭園)’에서 뜻깊은 가정의 달을 맞이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악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준수해 공연장 객석을 70%로 제한해 운영한다.

jungso9408@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