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7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하남시, 교산지구 문화재 민・관・공 협의회 4차 회의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이병길기자 송고시간 2021-05-05 00:23

김상호 시장 “신도시 개발 정체성 만들어 가자”
교산지구 문화재 민관공 협의회 4차 회의 모습./사진제공=하남시청

[아시아뉴스통신=이병길 기자] 하남시는 김상호 시장을 비롯한 시 관계자와 문화재청을 비롯해 한국토지주택공사·경기토지공사·하남도시공사 등 시행사 관계자, 하남문화원·하남문화유산지킴이 등 협의회 위원과 자문위원 등 14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청 상황실에서 교산지구 문화재 민·관·공 협의회  4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하남시, 문화재청 등 관련기관을 포함해 관련 전문가와 시민 등이 참여한 민관협력 거버넌스로, 지난 해 10월 구성됐다.
 
김상호 시장은 ‘감일지구 횡혈식 석실분 발굴 당시, 수만 년의 인연이 새겨진 흔적·유출을 보면 경배할 수밖에 없는 숙연함을 느낀다’는 정재숙 전 문화재청장의 언론 인터뷰를 인용, “이렇게 소중한 시의 문화재 보존과 활용을 위해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있는 협의회의 한걸음 한걸음은 큰 의미가 있다”며 인사말을 전했다.
 
lbkk6868@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