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6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찰, 유명 가상화폐 거래소 강제수사 착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1-05-05 06:02

경찰, 유명 가상화폐 거래소 강제수사 착수./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경찰이 국내 한 유명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4일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인터넷 포털사이트 A 가상화폐거래소의 강남 본사와 임직원 자택 등 22곳을 압수수색하고 자산 2400억 원을 동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A 거래소 대표 이모 씨의 유사수신 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과 사기 등 혐의에 대한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서다.
 

한편 이씨 등은 A 거래소 회원 가입 조건으로 600만 원짜리 계좌를 최소 1개 이상 개설하도록 해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회원 4만여 명으로부터 1조7000억 원 가량을 입금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yoonjahee@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