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해양쓰레기 가져와도 보관.처리할곳이 없어요”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송고시간 2021-05-06 17:02

김원이 국회의원 목포근해유자망협회와 목포정담가져
6일 목포근해유자망협회에서 김원이 국회의원, 최선국.박문옥 도의원, 이형완.문상수 목포시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목포정담이 열렸다./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국회의원은 6일 목포근해유자망협회에서 폐그물 등 해양쓰레기 불법투기와 수거체계 미흡에 대한 해답을 듣기 위해 목포정담을 실시했다.

이날 목포정담은 박문옥 도의원이 지난달 열린 제351회 임시회 도정질문에서 제기된 문제에 대해 김원이 의원이 직접 선주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박문옥 도의원에 따르면 해양투기 현황을 살펴보면 그물생산은 전국적으로 지난 2019년 기준 11만3514t에 달하면 전남지역 연간 사용량은 9286t으로 폐그물은 2513t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목포정담에서는 ▶쓰레기 처리를 위한 예산부족 ▶타 지역 어선들의 폐어구 쓰레기 배출에 따른 문제 ▶가져온 쓰레기 처리 문제 ▶조수기 설치지원비 부족 ▶어민들의 자구책 미흡 등에 대한 논의가 전개됐다.

아울러 생분해 그물 구입에 대한 지원과 선박 복수공간에 대한 의견도 개진됐다.

우선 쓰레기 처리를 위한 전남도의 올해 예산은 42억원으로 목포시에는 도비 1억원과 시비 2억원등 3억원을 수협과 계약해서 처리하고 있다.

이지배 목포근해유자망협회 대의원은 “현재 연안어선은 배가 적어 폐어망을 도저히 싣고 올수가 없는 실정이다.그렇기에 전부버리고 오고 있다. 근해자망은 기름을 주지 않는등 조치가 가능하지만 연안은 그렇지 않다. 쓰레기 처리를 위한 예산이 부족하기에 근본적으로 해결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와함께 참석자들은 쓰레기 처리에 대해서도 목포시와 목포지방해양수산청이 핑퐁게임을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로 해양 쓰레기를 가져오더라도 목포는 버릴장소가 없는 실정이다.

이지준 목포근해유자망협회 회장은 “쓰레기를 가져오지 않는데는 버릴곳이 없는 것도 한 요인이다. 또한 쓰레기 처리 주체에 대해 선주들이 목포시와 해수청 어느장단에 맞춰야 할지 모른다”며 “행정적인 부분과 쓰레기 처리장이 시급히 해결돼야 할 과제이다”고 제안했다.

이에대해 전남도 관계자는 “해양수산부에 공문서를 보대 협조요청을 하고 있다. 조업중 인양쓰레기에 대해서는 도자체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16개 시군수협에서 통상적으로 위탁해 시행하고 있는데 5월이면 소진된다.완도와 신안은 육상과 선상 집하장이 있지만 목포에는 없다“고 말했다.

조수기 설치 지원비의 미흡에 대해서도 성토가 이어졌다.

차민선 감사는 “배에 설치하고 있는 조수기는 해양쓰레기 절감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조수기를 설치하면 생수를 그렇게 많이 사갈 필요가 없는데도 조수기 설치 지원사업 예산은 미미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형준 총무도 “3~4년전에 1500만원을 들여서 조수기를 설치했다. 한번 출항시 2리터 300개정도의 생수를 사용하면 1달에 600개를 최소 사용한다. 조수기를 설치하면 폐물통을 줄일수 있는데도 지원이 부족하다.제주도등의 사례를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최원석 대의원은 “해양쓰레기를 줄이기 위해서는 공론의 장이 필요하다. 홍보물 제작과 홍보영상을 만들어서 안전교육 또는 선장교육시 홍보에 나서 우리가 앞장서야 한다.이제는 더 이상 해양쓰레기를 방치하거나 버려서는 안된다는 의식전환이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원이 의원은 “자기의 생계터전을 죽이고 있는 현실을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최우선이다. 민관거버넌스 구축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앞으로 긴 과정이 될 것 같고 쉽지 않지만 포기하지 말고 해양쓰레기 처리 사례가 전국의 모범으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정담에서는 민관 합동 거번넌스를 구성해 해양쓰레기 수거방안을 모색하자는데 의견을 모으고 박문옥 도의원과 유자망협회 관계자들이 거버넌스 구성을 위한 TF팀을 구성했다.

jugo33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