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23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박남춘 시장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 정책 강화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이채현기자 송고시간 2021-05-08 21:20

‘스쿨존 안전강화’와 ‘아동학대 근절’ 강력 추진의지 표명
박남춘 인천시장./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이채현 기자]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인천시를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스쿨존 안전강화’와 ‘아동학대 근절’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박 시장은 7일 ‘5월 실·국장회의(비대면 영상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가정의 달인 만큼 이번 달에는 우리 시가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로 가고 있는가에 대해 돌아볼 필요가 있다”며 “남은 민선 7기 기간 동안 스쿨존 안전강화와 아동학대근절, 이 두 가지 만큼은 확실하게 개선해야 한다”고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인천시는 지난 달 시장 지시에 따라 관계기관(시, 경찰청, 교육청 등) 합동으로 마련한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대책’을 지난 3일 발표한 바 있다.

이번 대책은 지난 한 달간 인천시 264곳 전체 초등학교에 대해 연인원 884명이 참여한 전수조사와 교사, 학부모, 전문가 등의 건의와 의견을 들어 마련됐다. 

강화대책에서는 과속‧신호위반 CCTV(233대)와 불법 주정차 CCTV의 추가 설치(114대), 교통흐름 등을 이유로 예외가 인정되던 18곳의 제한속도의 30km/h 하향조정, 학교 주변 노상주차장 폐지 및 공영주차장 확대, 전 학교 1개 이상의 옐로카펫 설치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 박시장은 “어른들의 차량 운행과 주차편의 등이 우선되는 어린이 보호구역이 아니라 어린이의 안전이 가장 우선되는 보호구역 정책들을 과감히 실시해 나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혔다.

박시장은 아동학대와 관련해서는 “서구 선진국과 같이 모든 지역 사회의 일원이 아동학대를 발견할 경우 신고에 참여하고 신고를 받은 기관이 신속하고 과감하게 필요조치를 하는 민관이 협력하는 문화와 체계를 조속히 만들어 가야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지난달부터 각계 전문가로 구성되어 운영중인 ‘아동학대 대응 자문단’에서 이러한 방향으로 중앙정부의 대책과는 차별화된 인천시의 강력한 아동학대 근절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주문했다. 

박시장은 오는 17일 출범하는 인천시 자치경찰위원회에도 인천이 아이키우기 좋은 도시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어린이 안전강화”를 최우선 목표로 활동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중기부의 공모 절차 발표가 임박한 'K-바이오 랩센트럴'과 관련해 박시장은 “정부가 기계적 균형발전 논리가 아니라 대한민국 바이오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과 백신주권 확보 등 대한민국 전체를 위한 선택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바이오 랩센트럴'은 바이오 분야 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고가의 실험장비 등 인프라를 공동으로 활용하도록 하고 벤처기업의 기술개발과 네트워킹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미국 보스톤의 기업 육성 성공사례를 벤치마킹하려는 사업이다. 

박 시장은 “단일도시에서 기술개발부터 임상, 생산까지 모두 가능한 국내 유일의 도시”라며 “바이오 관련 산·학·연·병이 집적된 미국 보스톤에서 랩센트럴이 성공한 것과 같이 국내에서는 우리 인천에서만 랩 센트럴의 성공보장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대한민국의 감염병 백신 주권 확보는 이미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인천에 집중 투자해야 가능할 것”이라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정부의 지혜로운 결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 외에도 박 시장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과 백령공항 예타 대상 선정 등 대형 사업 유치와 관련해 우리 시의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우리 시민들의 바람과 염원이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市 전체의 역량을 집결해서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저 역시 지난 달 중앙정부와 국회 등을 방문하여 다각적으로 최선을 다해 설득하고 있다”면서 “최종발표 시까지 최선을 다해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3002news@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