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13일 일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中로켓 잔해물, 오전 남태평양 추락…"한반도 가능성 없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5-09 06:00

‘창정 5B 잔해물’ 추락 기준시간과 낙하 지점(오른쪽 붉은색 표시 지역)./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지난달 발사된 중국의 로켓 잔해가 9일 오전 지구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창정-5B호' 로켓 잔해물이 9일 오전 11시 40분쯤(한국시각) 남태평양에 추락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창정-5B호는 중국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우주발사체로, 우주 정거장 모듈을 운송하는 역할을 한다. 발사체 무게는 800t이 넘는다. 추락 중인 잔해물은 이 발사체의상단으로 무게 20t, 길이 31m, 직경 5m로 추정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5일부터 우주위험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이하 천문연)과 창정-5B호 잔해물의 궤도 변화를 감시해 왔다. 

천문연의 궤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창정-5B호 잔해물의 이동 경로는 한반도를 지나지 않고, 이 잔해물이 다른 물체와 충돌하는 등 궤도변화가 생기지 않는 한 한반도에 추락할 가능성은 없다. 천문연의 예상 궤도는 8일 새벽 경북 영천 보현산에 설치된 우주감시 전담장비 전자광학감시 네트워크 5호기(OWL5)의 관측 결과에 따른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천문연과 최종 추락 시점까지 궤도 변화를 계속 자세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