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23일 수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마인' 이현욱 화보, 재벌가 후계자의 새로운 모습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1-05-12 06:00

(사진제공=퍼스트룩)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지난 8일 첫 방송된 화제의 드라마 '마인'에서 존재감 있는 등장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배우 이현욱이 퍼스트룩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속 이현욱은 카리스마 카리스마 넘치는 포즈와 뛰어난 포즈 연기는 물론, 미니멀한 화이트 캐주얼 룩부터 댄디한 수트 셋업까지 다양한 스타일을 자유자재로 소화하며 모델 뺨치는 화보 소화력을 과시했다.

화보 촬영이 끝난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현욱은 극 중 부부로 나오는 이보영에 대해 “제가 받아 가기만 해서 죄송스러운 부분이 많아요. 아무래도 제가 미혼이고 아이도 없다 보니 부부라는 설정에 있어서 표현이 부족할 때가 있거든요. 연기 내공도 굉장하시잖아요. 제가 좀 더 쉽게 몰입할 수 있도록 배려를 많이 해주시는데 저는 그저 배우기 바빠요. 그리고 볼 때마다 비현실적이란 생각을 해요. 늘상 TV에서만 보던 최고의 배우가 내 눈앞에, 그것도 부부로 함께한다니! 나 좀 성공했구나 싶기도 하고요.”라고 말하며 선배 이보영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재벌가 후계자 한지용을 연기하며 가장 신경 쓴 부분에 대해 “현실성을 부여하기 위해 의상이라든가 극 중 취미 생활 등 한지용을 둘러싼 여러 모습을 연구했어요. 아무래도 보이는 모습도 중요하니까요. 저는 그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당연하게’ 여기는 것들이 뭘까 고민하면서 ‘당연한 것이 당연하도록’ 연습했어요. 큰 집에 사는 게, 누군가 차 문을 열어주는 게, 취미 생활로 승마를 즐기는 게 당연한 언제나 위풍당당한 재벌가 후계자가 되기 위해서요.”라고 답했다.

이현욱의 화보와 인터뷰는 퍼스트룩 218호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