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최종환 파주시장, 대북전단 살포 책임자 처벌 촉구 성명서 발표

[경기=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5-12 18:30

경기 최종환 파주시장이 지난 1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대북 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파주시청)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경기 파주시는 지난 10일 최종환 시장이 대북전단 살포 책임자들을 강력히 처벌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을 발표했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탈북민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은 지난 4월 25일부터 29일 사이에 경기도와 강원도 일대 접경지역에서 애드벌룬 10개를 이용해 두 차례에 걸쳐 전단 50만장,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5000장을 북한에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행위를 강력 비난하면서 접경지역 주민들은 군사적 충돌에 대한 불안감을 표하고 있다.

이에 최종환 파주시장은 성명서를 통해 “휴전 이후 70년 동안 접경지역 주민들은 군사안보상의 문제로 각종 기본권과 재산권을 심각하게 제약 받았다"며 "대북전단이 살포될 때마다 남·북간 긴장과 접경지역 주민들의 군사적 충돌의 대한 불안감은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대북전단을 또 살포하는 행위는 대북전단 금지법이 시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결코 좌시할 수 없다"며 "정부는 하루 속히 대북전단 불법 살포 책임자들을 강력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최 시장은 “대북전단 살포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안전하고 평화로운 삶을 원하는 접경지역 주민들의 바람을 일순간에 무너뜨리는 무책임한 행위”라며 대북 전단 살포 중단과 살포자 처벌을 재차 강조했다.

한편 현재 대북전단 살포 행위는 남북관계발전법상 처벌 대상이며, 전단 살포 등 위배 시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kgbnew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