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창원시, 중소형 특수선박 산업의 신시장 창출 첫발 딛다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1-05-16 12:19

중소형 특수선박 고도화 지원 플랫폼 구축 공모사업 선정
총사업비 380억원 규모 실증지원센터 구축–시험인증∙기업 기술개발 지원
차세대 초고속정.(사진제공=창원시청)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가 경상남도, 중소조선연구원과 함께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산업혁신기반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돼 「중소형 특수선박 고도화 지원 플랫폼 구축」 사업을 수행하게 됐다.

‘중소형 특수선박 고도화 지원 플랫폼 구축사업’은 중소조선사의 미개척 특수선종의 수주를 지원하고, 특수선박의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전주기적 성능평가와 품질인증을 수행할 지원센터를 구축하고, 기업과 네트워크를 강화해 시험인증 지원과 기업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국내 중소형 조선소는 업체별 규모가 영세해 자립기반이 미흡하며, 선박수주, 설계검증 단계에서 제품의 신뢰성 평가를 위한 자체 인프라와 연구개발 장비 미비로 특수선박 신규시장 진입에 한계를 느끼고 있다.

또한 최근 해상분쟁과 해양 군사력 강화를 위해 동남아시아 등에서 잠수함, 고속함정, 경비정 등의 특수선박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중소조선 분야의 사업 다각화가 시급하며, 노후 선박 교체 등 내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특수선박 소재∙부품∙제품화 전주기 관련 핵심기술이 실용화될 수 있도록 성능 검증을 위한 플랫폼 구축이 꼭 필요한 시기다.

총사업비 380억원 규모로 진해구 여좌지구에 중소형 특수선박 지원센터를 구축하고 특수선박 부품∙기자재 성능평가와 시험인증을 위한 공동 활용장비(18종)를 도입해, 특수선박에 필요한 군사규격(Mil-STD)과 수출 선박에서 요구하는 국제기준(ISO)에 적합한 성능 검증을 위한 국제공인시험기관 시스템을 구축하고 부품 국산화, 해외 선급, 제품 인증을 위한 전반적인 성능평가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 사업을 통해 중소형 특수선박 산업의 신시장∙신산업을 창출해, 2030년까지 약 1480명의 고용창출이 기대되며, 약 498억원의 부가가치 창출과 약 1조4939억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특히 2019년 69% 수준의 특수선박 부품 국산화율을 2030년에는 90%까지 달성할 계획이다.

이 사업의 주관기관인 중소조선연구원은 중소형 선박과 기업지원을 위한 전문생산기술연구소로 1996년 설립했다.

부산광역시 강서구에 본원을 두고 있으나 전년 9월 경남창원 지역사무소를 개소했으며, 스마트팩토리 관리∙원격정비지원체계 구축사업, 조선업 생산기술 인력양성 사업 등 총 600억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 중이다.

류효종 스마트혁신산업국장은 “지금까지 조선 산업이 대형선박과 해양플랜트 중심으로 편중돼 있었다면 이제는 친환경∙안전규제 강화와 시장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특수선박 핵심기술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여좌지구를 세계 최고 수준의 특수선박 산업 메카로 육성해, 중소조선산업의 활력을 제고하고 조선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