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14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행복청 고위 공무원 부인, 세종국가산단 주변 땅 투기 의혹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김형중기자 송고시간 2021-05-17 16:22

2017년 9월 세종시 연기리 땅 1073㎡, 배우자 등 2명 매입
정의당 세종시당 "행복청 부동산 투기행위 엄벌하라" 촉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고위 공무원이 세종시 신도시 개발을 담당하면서 세종국가산업단지 인근의 토지를 배우자의 명의로 매입해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세종시 연기면 연기리./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김형중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고위 공무원이 세종시 신도시 개발을 담당하면서 세종국가산업단지 인근의 토지를 배우자의 명의로 매입해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행복청의 부동산 투기 의혹은 전 행복청장에 이어 두 번째여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7일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행복청 소속 과장 A씨의 배우자는 2017년 9월 세종시 연기면 연기리 농지 1073㎡를 지인과 함께 공동으로 4억 8700만 원에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배우자는 농지를 구매한 날 지인 명으로 해당 농지를 담보로 2억 5000만 원 정도를 대출받았다.

이 땅은 세종국가산단으로 지정이 확정된 이후 시세가 크게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배우자와 지인 명으로 사들인 이 땅은 2017년 7월 정부 국정 운영 5개년 계획에 정밀·신소재 산업 중심의 세종국가산업단지 조성에 반영하던 때여서 내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투기성 매입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시의 건의에 따라 2018년 8월 국토교통부의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선정됐다. 이후 부동산 투기 억제를 위해 같은 해 12월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됐다.

최근 세종시 부동산 투기 의혹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는 전 행복청장의 토지 매입과 닮은꼴로 내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투기 의혹을 받고 있다.

현재 A 씨 배우자 명의의 농지는 옥수수와 강낭콩, 상추 등 밭작물 등이 심어져 있지만 경작은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대해 행복청 관계자는  "행복청 공무원의 내부정보 이용 스마트국가산단 인근 투기의혹에 대해 강도높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전 직원에 대해서도 세종시 부동산 보유·거래현황 전수조사에 벌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투기 의심정황이 파악될 경우 수사의뢰 등을 통해 위법사항이 철저히 규명되도록 하고 그 결과에 대해 엄정 조치하겠다"며 "사실로 확인되면 경찰에 수사의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세종시당도 이날 행복청 고위 공무원 A 씨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도시개발 정보를 이용해 계획적으로 투기행위에 대해 엄벌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실거래가로 5억 원에 가까운 농지를 매입해 농사를 짓겠다는 것도 비상 적"이라며 " 토지 매입시 담보대출을 매입가의 절반 이상을 받았다는 점은 투기나 보상 목적이 아니고서는 상식적인 거래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실제 농사를 짓지 않으면서 농경체는 자신이 쥔채 임대차계약을 작성하지 않고 타인에게 농사를 짓게 했다는 점은 농지법 위반"이라며  "정부가 행복청 등 세종시 개발 관련, 기관에 대한 전수조사와 국회 국정감사를 통해 진상을 철저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khj969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