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13일 일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씨젠, 쿠웨이트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독점 공급키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5-18 14:13

씨젠 Allplex SARS-CoV-2 Assay./사진제공=씨젠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이 쿠웨이트 정부와 약 480만 달러(한화 약 52억 8000만 원)에 달하는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독점 공급한다.
 
씨젠 중동 법인 ‘Seegene MIDDLE EAST’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쿠웨이트 보건부(MOH)와 향후 5개월 동안 코로나19 진단 제품을 독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쿠웨이트는 글로벌 분자진단 대기업이 대부분의 코로나19 진단 키트를 공급해 오던 국가였으나, 이번 계약으로 씨젠이 이들을 물리치고 쿠웨이트 정부로부터 독점 공급을 따낸 것이다.
 
씨젠은 이번 계약을 통해 약 5개월간 쿠웨이트 MOH 산하 연구소 다섯 곳에 씨젠의 코로나19 진단 키트인 Allplex™ SARS-CoV-2 Assay를 공급한다. 

공급 금액은 약 53억원으로, 지난 두 분기 동안 중동 지역 씨젠 매출액의 6~7배 규모다. 쿠웨이트는 지난해 12월 대규모 백신 접종을 시작해 올해부터는 확진자가 주춤하는 듯했다. 하지만 최근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증가함에 따라 정확한 진단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국제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쿠웨이트 인구 약 432만 명 중 누적 확진자가 29만 1629명이며, 17일 신규 확진자는 828명이다.
 
이번 계약으로 공급되는 Allplex™ SARS-CoV-2 Assay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4개(E, RdRP, N, S gene)와, 검사 전과정 유효성 검증 유전자(Exo IC)까지 총 5개의 유전자 타겟을 한 번의 검사로 진단할 수 있는 씨젠의 독보적인 멀티플렉스(multiplex) 진단 제품이다. 

다른 기업의 제품에 비해 더 많은 바이러스 유전자를 타겟으로 하기 때문에 변이가 발생한 상황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를 더 안정적으로 선별할 수 있다. 

특히 PCR 과정에서 필요한 핵산 추출과정을 생략하는 ‘비추출 방식’을 적용할 수 있어 추출 장비 부족 문제를 개선하고, 대량 검사를 효과적으로 수행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씨젠 영업총괄 이호 사장은 “최근 독일, 스코틀랜드, 이탈리아 등 유럽에서의 연이은 공급 계약에 이어, 중동에서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라며 “특히 이번 계약은 독점이어서 씨젠의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생각한다. 향후 중동을 중심으로 주변국가를 공략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