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8월 02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AZ 접종 30대 남성, 국내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첫 사례 발생

[서울=아시아뉴스통신] 황동하기자 송고시간 2021-06-01 06:00

AZ 접종 30대 남성, 국내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첫 사례 발생./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황동하 기자]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사례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질병관리청장)은 31일 정례 브리핑에서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확정 사례가 1건 발생했다"며 "대상자는 취약시설 종사자로 30대 남자"라고 밝혔다.

당사자는 지난달 27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 받은 뒤 이달 9일 아침 심한 두통이 나타나 의료기관을 찾아 치료했으나 증상이 지속됐고, 이후 증상이 지속되다 지난 12일에는 경련까지 동반돼 현재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추진단에 따르면 담당 의료진은 입원 뒤 진행한 검사에서 뇌정맥혈전증과 뇌출혈, 뇌전증 진단을 내렸다.

의료진이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시행한 결과 환자 상태는 호전됐고, 현재는 건강 상태에 큰 문제가 없다고 추진단은 전했다.

지난 27일 해당 의료기관에서 이 사례를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했고, 이후 추진단은 전날 혈액응고장애자문단 회의를 열어 서울시에서 시행한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검토한 결과 이 사례가 임상적으로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사례의 정의에 부합한다고 판단했다.

추진단은 해당 환자에 대해 피해 보상 절차를 거쳐 신속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