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경제자유구역청, 개청 5개월만 1215억 원 투자 유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6-11 10:44

울산시청./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울산시와 울산경제자유구역청, 에스엠랩은 6월 11일 오후 3시 ㈜에스엠랩 2공장에서 ‘에스엠랩과’ 2차전지 양극재 생산시설 증설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이번 투자양해각서는 지난해 6월 11일 울산경제자유구역이 지정·고시되고 올해 1월 1일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이 개청한 이후 이루어지는 첫 투자양해각서 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이날 협약식에는 협약 당사자인 송철호 울산시장, 조영신 울산경제자유구역청장, 조재필 에스엠랩 대표이사를 비롯, 박병석 시의회 의장, 이용훈 유니스트 총장, 이시우 산업건설위원장, 백운찬 경제자유구역특별위원장, 윤정록 시의원 등이 참석한다.

협약에 따르면 에스엠랩은 오는 2022년까지 울주군 하이테크밸리(1단계)에 약 1,215억 원을 투자해 ‘2차전지 양극재 생산시설’을 증설하고, 울산시와 울산경자청은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을 위해 노력한다.

에스엠랩은 리튬2차전지의 주요 소재 중 하나인 ‘양극재’를 제조하는 기업으로 지난 2018년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에너지화학공학부 조재필 교수가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에스엠랩은 국내 대형 벤처캐피털에서 최근까지 640억 원을 투자받아 현재 1공장(50톤/월), 2공장(550톤/월)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에 추가로 3공장(1,200톤/월)을 증설하여 월 생산량을 총 1,800톤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번 2차전지 양극재 생산시설 증설로 수소산업 중심의 울산경제자유구역의 산업범위가 확장되고 인근 대기업인 현대자동차, 삼성에스디아이(SDI)와 연계를 통하여 2차전지 기업의 성장 확대도 기대된다.

울산경자청은 개청 이후 코로나19에 맞춰 맞춤형 전략으로 투자유치활동을 진행해 왔으며, 코로나 이후 시대를 대비한 전방위적 활동도 준비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1년전 울산경제자유구역이 지정된 그날의 감격이 다시 떠오른다”면서 “울산경제자유구역은 수소에서 시작해 2차전지뿐만 아니라 부유식 해상풍력, 동북아 오일·가스허브, 원전 해체산업 등으로 뻗어 나갈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했다.

조영신 울산경자청장은 “개청 후 첫 투자유치를 시작으로 향후 동북아 최대의 에너지 중심 도시로 성장할 울산의 모습, 그 중심에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이 우뚝 서 있을 것”이라 했다.

조재필 대표이사는 “이차전지 시장의 성장 기대치만큼, 에스엠랩 역시 기술 혁신을 통해 생산 규모를 더욱 확대하여, 울산에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울산 대표산업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