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24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코로나19가 도시민 귀농 상담 패턴 바꿔..."비대면 급증"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김형중기자 송고시간 2021-06-11 16:45

충남 청양지역 전화상담 304% 증가…방문상담 91% 감소
11일 청양군농업기술센터는 수도권 및 광역시 도시민 대상으로 귀농․귀촌인 유치에 주력한 결과 상담 건수의 경우 6월 현재 지난해 대비 154% 증가했다. (사진제공 = 청양군)

[아시아뉴스통신=김형중 기자] 코로나19가 도시민들의 귀농 상담을 대면에서 비대면으로 패턴까지 바꾼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청양군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수도권 및 광역시 도시민 대상으로 귀농․귀촌인 유치에 주력한 결과 상담 건수가 6월 현재 지난해 대비 154% 증가했다. 

주목되는 점은 전화상담이 304% 증가한 것에 비해 방문 상담은 109%로 소폭 증가했다는 사실이다. 

농업기술센터는 이에 대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도시민들의 대면 상담 기피에 따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는 올해 서울 농업기술센터의 귀농창업 교육장, 한국임업진흥원의 귀산촌 현장 교육장 등을 찾아 청양군 귀농․귀촌 정책과 농업복지 정책을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또 수요자 중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매주 금요일 대전 유성구 소재 청양먹거리직매장에서 찾아가는 귀농․귀촌 상담소를 운영하고 있다.

그 결과 청양지역 귀농․귀촌을 문의한 도시민은 6월 현재 지난해 114명에서 176명으로 늘었으며, 이 중 전화상담은 26건에서 79건으로 세 배 넘게 증가했고 방문 상담은 88건에서 97건으로 소폭 증가했다.

강태식 소장은 “귀농․귀촌 희망자들의 상담 패턴에 맞춰 효율적인 전화상담 기법을 도입하는 등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찾아가는 상담소 운영 외에도 귀농․귀촌 박람회 참가 등 다양한 방법으로 우리 군의 복지․농업 정책을 홍보해 더 많은 도시민을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khj969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