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24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천안서 13개월 외국인 아동 학대 의혹...위탁모 조사중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고은정기자 송고시간 2021-06-11 18:08

허벅지 다수의 멍 자국, MRI 검사 뇌출혈 소견
 ./ 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고은정 기자] 경련 증상으로 병원에 옮겨진 13개월 외국인 아동에게서 학대 정황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1일 경찰과 천안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인근병원 응급실로 생후 13개월 된 태국 국적 A 군이 119구급차를 통해 실려왔다.

A 군을 돌보던 태국인 위탁모 B 씨는 아이가 경련 증상을 보이자 119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병원 의료진이 A 군의 상태를 확인하다 허벅지에 다수의 멍 자국을 발견했고 MRI 검사에서도 뇌출혈 증상이 나타나자 경찰에 “아동학대가 의심된다”고 신고했다.

경찰과 천안시 아동보호팀 조사 결과 A 군의 부모는 모두 태국인으로 경상북도 안동에서 일을 하게 되자 페이스북을 통해 알게 된 B 씨에게 아이를 맡겼던 것으로 확인됐다.

다행히 현재 A 군은 생명이 위독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 씨가 아동학대를 한 정황을 포착하고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까지 뚜렷하게 학대 정황이 확인된 것은 없다. 자세한 것은 좀 더 조사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rhdms953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