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 29일 목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이나은 해명, 논란 후 4개월 만에 입 열었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1-06-13 06:00

이나은./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그룹 에이프릴의 멤버 이나은이 해명했다.

이나은은 지난 11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안녕하세요 이나은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이나은은 "이제서야 글을 쓰게 되어서 너무 죄송해요."라며 말문을 뗐다.

그는 "그동안 제 입장을 말씀드리지 않은 가장 큰 이유는, 에이프릴을 위해 회사의 대응을 믿고 기다렸기 때문입니다. 팀을 위해 개개인이 대응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생각했고, 지금도 이 생각은 변함이 없습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사실과 다른 부분을 믿으셔서 더 이상의 억측을 막아야 하는 것도 팬들을 위한 제 역할이라 생각합니다. 짧게라도 제 생각을 남기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동안의 일들을 일일이 언급하고 싶지 않았지만 '정말 그런 적이 없다고. 아니라고.' 꼭 이 한마디는 하고 싶었습니다. 지금까지 달려오면서 지난 일들을 여러분께 얘기하고, 제가 직접 경험하고 느낀 기분과 감정들을 공유하는 건, 걸그룹으로서 너무 어려운 일이고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2015년 5월 17살에 연습생으로 들어와, 3개월 밖에 연습하지 못한 채 8월에 무대에 섰습니다. 낯선 상황에 잘 적응하는 것은 오롯이 제 몫이었습니다. 어린 나이에 데뷔해서 미숙하고 서툴렀던 부분들이 정말 많았습니다. 7년간 활동을 하며 매 순간 솔직한 이나은을 보여드리려 노력했습니다. 가끔은 너무 솔직하고 정직한 제 마음을 표현해 부끄러웠던 적도 있었지만, 많은 사랑을 받았기에 여러분께 다가갈 수 있었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이번 일을 겪으며 공인이 주는 무게감을 배웠습니다. 매 순간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며 인내하는 것이 전부였습니다. 이 일을 계기로 제가 많이 부족한 건 아닌지 스스로에게 묻고 또 물었습니다. 답은 제 스스로가 더 당당한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 자신을 더욱 사랑하고 발전하는 모습으로, 공인으로서도 보다 성숙한 모습으로 여러분 앞에 다가서겠습니다. 지금까지 저를 믿고 기다려주셔서 정말 고맙다는 말 하고 싶었어요. 고맙습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이현주는 에이프릴 활동 당시 폭행, 폭언, 희롱, 욕설, 인신공격 등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DSP미디어는 전면 부인하며 법적대응에 나섰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