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 24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동선 숨긴 경찰관…코로나19 인도 변이 18명 추가 감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1-06-14 06:03

동선 숨긴 경찰관…코로나19 인도 변이 18명 추가 감염./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찰관이 방역 당국에 동선을 숨겨 추가 감염을 불러온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인천시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찰관 A씨가 동선을 숨기는 등 허위 진술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A씨는 확진 이틀 전인 지난달 23일 지인을 만났지만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이런 사실을 숨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A씨가 만난 지인의 가족과 이들의 직장 동료 등을 통해 감염이 확산되면서 관련 확진자 18명이 추가로 나왔다.

A씨는 자녀가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인 상황에서 해당 지인을 만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인도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여러 명 확인된 인천 남동구 가족·학교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다.

해당 감염 사례와 관련한 누적 확진자는 이날 현재 A씨와 관련한 18명을 포함해 모두 58명이다.

A씨는 인천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근무하는 경찰관인 것으로 파악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A씨의 허위 진술로 2주에 달하는 기간 동안 방역 사각지대가 발생했다"라며 "남동구에서 필요한 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전했다.

yoonjahee@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