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 29일 목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안티팬' 최수영, 긍정+솔직+유쾌 '이근영'의 성장기 "감사하고 애틋"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1-06-22 06:00

(사진제공=㈜가딘미디어)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배우 최수영이 금토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극본 남지연, 김은정/연출 강철우/제작 가딘미디어, 워너브라더스)(이하 '안티팬')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최수영은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안티팬'은 저의 20대 마지막 로맨틱 코미디 작품이자, 또래들과 어울리며 티키타카 케미를 보여드릴 수 있었던 작품"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근영'이라는 캐릭터를 통해서 하고 싶었던 연기를 원 없이 다 해본 것 같아 너무 감사하고 애틋하다"는 말로 작품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또, 자신이 맡았던 이근영 캐릭터에 대해 "날벼락처럼 갑작스럽게 찾아오는 일들에도 늘 긍정적이고 밝은 캐릭터라 선물 같은 사랑이 찾아온 것 같았다. 근영이가 앞으로도 천년만년 행복하길 바란다"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전 세계 시청자분들의 많은 관심 덕에 작품이 큰 사랑을 받았다. 마지막까지 함께 달려와 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또 새로운 작품으로 찾아뵐 그 날까지 '안티팬'과 계속 함께해주셨으면 좋겠다"는 감사 인사로 소감을 마무리 지었다.

최수영은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에서 세계적인 톱스타의 안티팬으로 낙인찍힌 잡지사 기자 이근영으로 분해 사랑스럽고 긍정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앙숙 관계였던 후준(최태준 분)과 가상 결혼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되며 현실 연인으로 발전, 유쾌함과 애틋함을 오가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보는 이들의 설렘을 유발했다.

최수영은 연이은 사건과 시련에도 불구, 꿋꿋이 헤쳐나가는 굳건함과 포용력으로 언제 어디서나 열정 넘치고 당찬 매력을 보여준 이근영 캐릭터의 성장기를 그려내며 전 세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현실 공감을 자아내는 캐릭터 몰입도로 극을 이끌며 열연한 최수영이 차기 작품에서는 어떠한 캐릭터로 다시 한번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