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 29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남성 아동·청소년 성착취영상 6954개 제작한 20대 최찬욱 신상정보 공개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정예준기자 송고시간 2021-06-23 10:53

경찰,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도 충분히 확보돼
남성 아동과 청소년을 유인해 유사강간 및 성추행을 하고 성착취 영상을 제작해 배포한 피의자 최찬욱(만 26세)./사진제공=대전경찰청

[아시아뉴스통신=정예준 기자] 남성 미성년자를 유인해 유사강간과 성추행을 하고 성착취 영상을 제작배포한 피의자 최찬욱(만 26세)의 신상이 공개됐다.

대전경찰청 신상공개위원회는 23일 오전 피의자의 인권과 가족·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피해 등의 공개제한 사유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으나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의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므로 피의자의 성명,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위원 7명이 전원 찬성해 최 씨의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 씨는 지난 2016년부터 올해 4월까지 SNS계정 30개를 개설해 피해 남성 아동과 청소년에게 여성이라고 속이고 접근해 알몸 사진을 보내주면 자기 사진도 보내준다는 등 거짓말을 하고 피해자들에게 성착취 영상을 촬영해 보내도록 유도했다.

또한 피해 아동 중 3명을 유인해 유사강간과 성추행을 하기도 했으며 피해자들에게 영상을 찍지 않으면 주변 지인에게 유포하겠다고 협박도 했다.

경찰은 최 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하는 과정에서 확인한 피해자는 총 65명이며 이중 38명은 인적사항을 확인해 피해 사실을 확인하고 성폭력 상담소에 연계해 심리치료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여기에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불법촬영물 추적시스템에 피해 영상을 등록해 인터넷 유포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여성가족부 등과 협업을 통해 삭제‧차단하는 등 디지털 성범죄로 피해를 입은 아동‧청소년 보호에 선제 조치를 취하고 피의자의 휴대전화를 분석해 확인한 추가 피해자들로 보이는 성착취 사진 및 연락처(223개)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아동‧청소년들이 SNS를 통해 성범죄자에게 쉽게 노출될 수 있다는 점을 확인시켜 준 사건"이라며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자가 신체 사진을 요구하더라도 절대 보내지 말아야 하고 아동‧청소년들이 스마트폰의 SNS를 통한 유해정보에 노출되지 않도록 양육자, 사회 모두 관심을 가져야 할 필요가 있으며 영상통화 후 촬영물을 이용한 협박 등의 피해가 발생하는 경우, 신속히 경찰에 신고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jungso9408@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