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NH농협은행 경남본부, 경남신용보증재단에 33억8600만원 출연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광열기자 송고시간 2021-06-23 14:29

23일 최영식 NH농협은행 경남본부장(오른쪽)이 구철회 경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경상남도 소기업•소상공인 유동성지원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특별출연금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제공=경남농협)

[아시아뉴스통신=최광열 기자] NH농협은행 경남영업본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소기업∙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23일 경남신용보증재단과 ‘경상남도 소기업∙소상공인 유동성지원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특별출연금을 전달했다.

최영식 NH농협은행 경남본부장은 이날 경남신용보증재단을 방문, 구철회 경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협약식을 갖고, 도내 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33억8600만원을 출연했다.

이는 지난 2016년 이후 6년째 해마다 20억원이상 출연해오고 있는 것으로, 1996년 경남신용보증재단 창립 이후 총 출연금액이 338억원에 이른다.

특히 이번 협약에 따라 NH농협은행을 통해 경남 소재 소기업∙소상공인들에게 210억원의 신규 보증서 대출이 지원되고, 대출한도는 기업당 최고 1억원, 대출기간은 최장 5년이며, 5000만원 이하는 전액보증서, 5000만원 초과 시 90% 보증서가 발급된다.

경남신용보증재단에서는 서류심사 간소화를 통해 필요자금이 적기에 지원되도록 할 예정이다.

최영식 본부장은 “이번 특별출연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소기업∙소상공인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농협은행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속적인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rhkdduf3243@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