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6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서울시의 일방적인 부평역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 반대한다.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1-07-23 07:31

인천시 부평구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기자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서울시가 인구 50만 부평구의 도심인 부평역 인근에 어떠한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강행하고 있다.

부평구는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 회의에서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내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생활치료센터를 추가 확보하면서 오는 27일 운영을 목표로 인천시 부평구에 600병상 규모의 생활치료센터를 만들겠다는 내용이다.

부평구는 이전까지 부평역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와 관련한 그 어떤 내용도 서울시로부터 전달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

코로나19 확진 환자 격리시설을 서울이 아닌 인천 부평에 조성하면서 해당 지방정부에는 일언반구도 없었던 것이다.

부평구는 "서울시의 이 같은 안하무인격인 불통 행정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생활치료센터 표준운영 모델(안)’도 무시한 처사"라며 반발하고있다.

중대본은 생활치료센터 표준운영 모델에서 생활치료센터를 설치할 경우 ‘시설확보 시 사전에 지역 주민들에게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설명하고 설득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또한 지역사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심 및 주거지역과 떨어져 있는 시설을 확보하도록 하는 요건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부평역 생활치료센터로 추진하는 A호텔은 십만 명 이상의 주민이 이용하는 부평역과 바로 인접한 곳으로, 인구 50만 부평구의 중심지이다.

해당 호텔 주변은 전국 최대 규모의 지하상가인 부평지하상가와 부평 문화의 거리 등 상업지역으로 현재도 유동인구가 많아 코로나19 방역에 취약한 곳이기도 하다.

서울시의 일방통행식 생활치료센터 추진은 현재도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평지하상가 상인들과 부평구민들을 무시하는 행태다.

이번 부평역 생활치료센터 추진 소식을 접한 부평지하상가 상인들과 주민들은 매우 분노하고 있으며, 이는 구민을 대변하는 부평구청의 입장이기도 하다.

A호텔은 이미 부평구가 지난해부터 대규모 재해·재난 등으로 주거시설을 상실한 이재민 등의 구호를 위해 임시주거시설로 지정한 곳이다.

올해 역시 7월 초부터 임시주거시설로 재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구가 생활치료센터가 아닌 이재민 대피시설로 지정한 이유는 도시 중심에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줄이고자 했기 때문이다.

한편 부평구는 "22일 오전 서울시에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공문을 전달했다"며 "50만 부평구민의 안전이 지켜질 수 있도록 서울시의 현명한 결정을 기다린다"라고 밝혔다.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