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6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밀양 삼랑진읍, 소 부루세라병 매년 발생…3년간 살처분 284두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손임규기자 송고시간 2021-07-28 10:57

삼랑진읍만 발생…2019년 101두, 2020년 114두, 올해 69두 감염
밀양시 한우 축사 모습(사진은 이 기사와 관련이 없음) ./아시아뉴스통신=손임규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손임규 기자] 대형축사가 밀집한 경남 밀양시 삼랑진읍 일대에서 매년 제2종 가축전염병인 소 부루세라병이 발생해 축산농가와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8일 밀양시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공수의사 4명이 삼랑진읍, 무안면 일대 한우 6400마리에 대해 혈청검사 한 결과 삼랑진읍 A씨의 축사 한우 14두, B씨의 축사 한우 13두, C씨의 축사 한우 10두 등 9농가 69두가 소 부루세라병 양성반응을 보였다.  

동물위생시험소 동부지소는 소 부루세라병 양성반응을 보인 9농가 859두에 대해 동거우검사를 한 결과 69두가 소 부루세라병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했다.

이들 9농가 859두를 사육하고 있는데 220두 살처분, 639두 전 두수를 도태했다.

지난해도 삼랑진읍 일대 소 부루세라병을 검사 한 결과 5농가 660두 가운데 114두가 부루세라병에 감염돼 161두 살처분, 147두 전 두수를 도태했다.

지난 2019년 삼랑진읍 일대에서 소 부루세라병을 검사 한 결과 6농가  643두 가운데 101두가 부루세라병에 감염돼 257두 살처분, 314두 전 두수를 도태했다.

부루세라병에 감염돼 살처분 할 경우 산지 가격의 80%를 지원한다.

최근 3년간 부루세라병이 감염된 삼랑진읍 20농가 2162두 가운데 284두가 부루세라병에 감염돼 638두 살처분, 1100두 전 두수를 도태했다. 

문제는 대형축사가 밀집한 삼랑진읍에서만 매년 소 부루세라병이 감염되고 있지만 정확한 원인을 밝히지 못해 지속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제2종 가축전염병인 소 부루세라병은 인수 공통 전염병으로 접촉과 오염된 물, 교배 등을 통해 감염되고 일단 감염되면 감기와 유사한 두통과 오한, 파상열 등의 증세와 함께 심할 경우 유산과 사산, 불임까지 유발하게 된다.

또 부루세라병은 감염되면 효과적인 치료법이 없고 치료를 할 때에도 장기간 치료로 경제성이 없을 뿐 아니라 다른 가축의 전염 위험이 커 일괄 도태처리하고 있다.

밀양시 관계자는 "전문기관에서 소 부루세라병 감염된 축사 인근 500m까지 역학조사를 실시 했으나 정확한 원인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부루세라병에 감염될 경우 살처분, 농장 전체 두수를 도태하고 연간 2회 검사를 3~4회로 늘려 검사한다"고 말했다.

한편 밀양시에는 800여 농가가 한우 3만여 두를 사육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