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16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강원 영월군, 지속된 폭염에 피해 최소화 총력

[강원=아시아뉴스통신] 김주안기자 송고시간 2021-07-29 13:31

살수차./사진제공-영월군청

[아시아뉴스통신=김주안 기자] 강원 영월군은 연일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온열질환으로부터 주민 피해 최소화를 위하여 살수차 운행, 무더위 쉼터 운영, 그늘막 설치 등 폭염 대응을 강화한다고 29일 밝혔다.
 
기상청이 7월 현재 평년대비 긴 폭염일수를 기록하고 있고 8월에도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5도 내외로 더위와 더불어 열대야도 지속적으로 이어진다고 예보함에 따라 군은 시가지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중심으로 도로 복사열을 감소시키고 열섬현상을 완화해 폭염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살수차를 투입해 운영한다.
 
또한 폭염발생시 건설현장 등 야외에서 근로하는 근로자들의 피해 및 재해발생 위험을 고려하여 근로자의 작업시간 관리, 휴식시간 보장 및 휴게공간 확보 등 현장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김재구 안전건설 과장은 “폭염이 길어지는 만큼 군민들에게 여름철 무더위 온열 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으니,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실외작업, 야외활동 이나 외출은 자제 바란다는 당부와 더불어, 앞으로도 폭염에 선제적인 대책으로 시원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uck951427386@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