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3일 목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금융당국, 제2금융권 가계대출 모니터링 강화…매주 점검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8-02 06:00

금감원./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금융당국이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세에 모니터링 강화에 나섰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저축은행들에 가계부채 관련 통계를 오는 5일까지 제출하라고 주문했다. 주요 요구 내용은 신규 지급 대출액, 건수, 고소득자 신용대출 비중, 고(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비중 등이다.

우선 당국은 저축은행에서 1억원을 초과해 신용대출을 받은 사람 중 소득 8000만원 이상·이하인 차주의 대출 비중, DSR이 70%·90%이 넘는 차주 비중, 투기과열지구의 주택을 담보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사람의 비중 등을 추려 제출하라고 한 것이다. 전세대출은 집계에서 제외됐다.

최근 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과도하다며 연일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당국이 직접적인 상황 관리에 한층 적극적으로 나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주택담보대출, 고소득자 신용대출 등과 관련한 수치를 요구했다는 점에서 1금융권 대출 규제 강화에 따른 '풍선효과'를 확인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분기 혹은 한 달 단위로 확인했던 2금융권 가계대출 점검 주기를 주 단위로 축소하기로 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달 28일 올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율이 연 환산 8∼9% 수준이라며, 애초 목표 증가율인 연 5∼6%를 맞추려면 하반기에는 연 3∼4%대로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당국은 저축은행, 농협 상호금융 등에서 가계대출 증가폭이 급증한 것으로 보고 기관 관리에 주력할 계획이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