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4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전주시 "음식물쓰레기 배출 시 비닐·뼈다귀는 별도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8-03 11:26

전주시청./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전주시가 음식물쓰레기 처리장 고장의 원인이 되고 있는 비닐류 등의 혼합 배출을 억제하기 위한 시민 홍보를 강화한다.

전주시는 오는 30일까지 공동주택 640여 개 단지를 대상으로 음식물쓰레기의 원활한 처리를 위한 분리배출 홍보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최근 삼천동에 위치한 음식물쓰레기 처리장인 전주시 리싸이클링타운의 기계 설비가 비닐류, 뼈다귀, 복숭아 등 핵과류의 씨, 옥수수대 등으로 인해 파손돼 가동이 중단되고 수거운반이 지연되는 등 주민불편을 막기 위함이다.

음식물쓰레기 배출 시에는 비닐류, 플라스틱류 등이 포함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옥수수대, 대파·쪽파 등의 뿌리, 옥수수·생강·마늘 껍질, 각종 차류(티백) 및 한약재 찌꺼기 등은 종량제 봉투에 배출해야 하며, 소·돼지·닭 등 육류의 뼈, 조개 등 패류 껍데기, 생선뼈는 매립용 봉투에 넣어 버려야 한다.

전주시 정원도시자원순환본부 관계자는 “시민들께서는 올바른 음식물쓰레기 배출방법에 따라 혼합배출을 억제해 원활한 음식물쓰레기 처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