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4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순창군, 생생마을플러스사업‘마을주민 평생교육’운영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8-03 11:34

순창군, 생생마을플러스사업‘마을주민 평생교육’운영./사진제공=순창군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순창군이 지난달 30일부터 도농융합상생 프로젝트인 생생마을플러스사업의 일환으로 ‘마을주민 평생교육’운영을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생생마을플러스사업은 도농융합 상생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마을공동체 및 도농교류 활성화가 중심이 되어 농촌에 활력을 창출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마을주민 평생교육’은 농촌마을의 특성을 살리면서 마을 주민의 학습과 취미활동 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12월 공모사업에 풍산 용내마을이 선정됐다.

용내마을은 신명나는 할미넴 음악교실(5회)을 시작으로 세종대왕 한글교실(20회), 누룩꽃 피는 전통주 만들기(10회), 자연으로 빚은 전통장류 만들기(5회) 등을 운영할 계획이며, 마을 주민들의 다양한 활동으로 소통하고 도시민과 교류를 통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이번에 진행한 신명나는 할미넴 음악교실은 코로나 백신 접종을 완료한 주민 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준수해 마을회관에서 진행됐다.

군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미뤄졌던 마을주민 평생교육 프로그램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면서 생기 넘치는 농촌마을을 조성하고 마을주민과 출향인인 도시민 자녀들과의 교류를 통해 마을공동체를 활성화하고 결속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지역 고유의 특성을 살린 주민주도 공동체 역량강화사업 추진을 통해 생생마을을 꾸준히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