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5일 토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김태호 퇴사 심경, "불나방으로 끝날지언정 몸 던져보겠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1-09-08 06:00

김태호/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김태호가 심경을 전했다.

김태호는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전해드릴 말씀이 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2001년에 입사해서 올해까지, 만 20년을 MBC 예능본부 PD로 살아오면서 자랑스럽고 행복했던 날들이 많았다. 여의도와 일산, 상암 MBC를 거치며 입으로는 매주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 뭐라도 찍자!' 늘 새로움을 강조해왔지만, '나는 정작 무슨 변화를 꾀하고 있나?'라는 생각이 점점 머릿속을 채워갔다. 그래서, 비록 무모한 불나방으로 끝날지언정, 다양해지는 플랫폼과 급변하는 콘텐츠 시장을 보면서 이 흐름에 몸을 던져보기로 마음먹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미래에 대해 확실히 정한 건 없다. 다만 오래 몸담은 회사에 미리 얘기하는 게 순서일 것 같아 지난 8월 초, MBC를 떠나 새로운 도전을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제가 오랜 시간 고민해서 어렵게 내린 결정이란 걸 알기에 MBC도 저의 뜻을 존중하며 미래를 응원해주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여러 상황들을 고려하여 2021년 12월까지는 MBC 예능본부 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사원증을 반납한 이후에도 좋은 콘텐츠를 위해서 MBC와 협업하는 방법도 논의할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당장 내년부터 어떤 길을 걷게 될지는 아직도 고민 중이다. '세상에 나쁜 콘텐츠 아이디어는 없다. 단지 콘텐츠와 플랫폼의 궁합이 안 맞았을 뿐이다'라는 얘기를 후배들과 해왔던 터라, 여러 플랫폼에서 다양한 콘텐츠로 그걸 증명하고 싶다는 마음만은 분명하다. 어떤 선택을 하든 지금까지도 늘 그랬듯이 여러 행운과 인연들이 제 선택을 정답으로 만들어 줄 거라는 생각에 두렵지는 않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2021년 남은 기간은 '놀면 뭐하니?' 팀 내에서 열심히 보탬이 되겠다. 앞으로도 '놀면 뭐하니?'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