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0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전주시, ‘코로나19 방역 중점’ 추석 종합대책 가동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9-11 00:17

전주시청./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전주시가 추석 연휴기간 코로나19 방역을 강화하고 각종 시민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가동한다.

시는 △코로나19 특별 방역 △민생경제 활성화 △시민안전 편익증진 △대시민 홍보 등 4개 분야, 13가지 추진과제를 골자로 한 추석 연휴 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10일 밝혔다.

우선 시는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추석 연휴기간 코로나19 비상대응반과 보건소 비상진료대책 상황실, 역학조사반을 운영하는 등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한다. 또 종합경기장 내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운영해 연휴기간이더라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시는 노인요양시설과 문화·체육시설, 유통시설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특별점검에도 중점을 둔다.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한옥마을 주요 거점에서는 기간제 근로자를 배치해 방역수칙 계도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시는 자체 운영하는 실내시설인 봉안당과 봉안원을 추석 연휴기간 전면 폐쇄하고 대신 연휴 앞뒤로 하루 500명 한도 내에서 사전예약을 받아 운영키로 했다. 실외시설인 효자공원묘지의 경우 백신접종 완료자(2차)를 포함해 가족당 8명, 성묘시간 30분, 시간대별 1000명으로 제한해 운영된다.

또한 시는 민생경제 안정을 위해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운수종사자 재난지원금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중소기업 융자지원 등을 추석 연휴 전까지 지급하는 데 힘쓰고,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도 추진키로 했다.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물가안정을 위해서는 물가안정대책반을 가동해 농·축·수산물 등 중점점검 품목에 대해 가격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한편 복지시설 및 소외계층을 위한 지원행사도 소규모로 진행키로 했다.

이와 함께 연휴기간에도 대중교통, 쓰레기, 상하수도 등 생활민원 처리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종합상황실과 기동처리반을 운영키로 했다. 특히 한옥마을과 서부신시가지, 남천교, 오거리광장, 영화의거리, 걷고싶은거리, 전북대 구정문, 고속·시외버스터미널을 중점관리구역으로 정해 환경정비를 강화하고, 연휴 종료 후에는 일제정비를 할 계획이다.

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SNS 등을 활용한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방역수칙 홍보에도 나설 예정이다.

전주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민족 최대의 명절 중 하나인 추석 연휴지만 코로나19가 시작한 이래로 점차 예전과 같은 명절 분위기를 느낄 수 없겠지만, 모두가 힘겨운 상황에서 맞이하는 추석인 만큼 모든 시민이 편안하게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코로나19 방역, 안전사고 예방,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종합상황실 등의 운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